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6 23:55

개미들 선방… 코스피 소폭 반등

2011-08-11기사 편집 2011-08-10 06:00:0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4.89P 올라 1800선 지켜

개인 투자자들의 매수세에 힘입어 코스피가 7거래일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그러나 상승폭은 미미했다.

외국인이 이틀 연속 1조원 이상 매도 공세를 보인데다 사상 최대 규모의 프로그램 매물이 쏟아졌기 때문이다.

10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는 전날보다 4.89포인트(0.27%) 오른 1806.24에 장을 마쳤다.

간밤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가 3.98% 오르고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종합지수가 각각 4.74%와 5.29% 올라 마감한 것과 비교하면 실망스런 수준이다.

코스피는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최소 2년간 제로 수준의 금리를 유지하겠다고 밝히면서 뉴욕증시가 급반등한 것을 호재 삼아 76.05포인트(4.22%) 오르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그러나 외국인이 대규모 매물을 내놨고 프로그램 매물도 끝없이 쏟아지면서 1800선을 간신히 지켜내는 데 만족해야 했다.

외국인은 1조2861억원어치 순매도했다. 지난해 11월 11일 1조3094억원의 순매도를 보인 이후 최대치다.

전날 1조1717억원 순매도를 고려하면 불과 이틀 새 2조4000억원 넘게 팔아 치운 셈이다.

프로그램 매매는 사상 최대치인 2조1359억원의 순매도를 기록했다. 직전 최대치는 지난 5월 12일의 1조6812억원이다.

프로그램 매물이 집중된 탓에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상승 흐름을 이어가지 못한 채 줄줄이 하락세로 돌아섰다.

삼성전자가 0.55% 내렸고 현대차와 포스코도 각각 0.77%와 2.21% 하락했다. SK이노베이션과 S-Oil은 유가 급락에 8.60%, 7.84% 추락했다.

프로그램 매물의 소나기를 피한 코스닥은 상대적으로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코스닥지수는 시가총액 상위 종목을 중심으로 도약하며 전날보다 20.67포인트(4.77%) 오른 453.55에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7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에 대한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8.10원 내린 108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종구 기자 sunfl19@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