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왜곡 교과서’ 실태

2011-07-14기사 편집 2011-07-13 06:00:0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 독도 불법점거” 기술, 작년 유엔 수정 권고안 묵살

지난 3월 ‘위험한 교과서’ 지유샤판과 그 아류인 이쿠호샤판 교과서가 검정을 통과했다. 이 교과서는 중국의 난징대학살 때 일본군이 저지른 만행을 모호하게 처리했고, 일본군 ‘위안부’문제의 기술을 없앴다. 위안부 문제는 조선의 여성들이 공장 등으로 보내졌다고 기술해 취업문제 등으로 왜곡하고 있다.

1945년 4월부터 전개된 오키나와 전투는 당시 일본군에 의해 많은 현지인들이 집단자결 했던 사실을 은폐하고, 미군의 책임으로 돌리고 있다. 이것은 침략과 가해의 책임을 정면으로 직시하지 않고 회피하려는 역사왜국 실태를 노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

특히 독도에 대한 일본정부의 일방적인 견해를 사회과 전 교과로 확대, ‘한국이 불법점거하고 있다’고 기술해 두 나라 국민의 대립을 조장하고 있다.

‘독도(다케시마)’의 영유권 주장은 1904년부터 시작된 러일전쟁이 한창일 때 러시아함대를 감시할 망루를 건설할 군사적 목적으로 1905년 1월 일본정부가 시마네현에 편입하기로 각의에서 급히 결정한데서 비롯됐다.

또 아시아태평양전쟁을 ‘아시아해방전쟁’, ‘대동아전쟁’으로 미화하고 있고, 총리와 관료들의 야스쿠니 참배 미화하고 있다.

일본은 한국의 검정발표 연기 요청을 일방적 무시하고 중국의 난징 학살사건의 수정 요구를 무시하는 등 근린제국조항 정신이 실종됐다.

2010년 6월 15일, 유엔 아동권리조약위원회는 ‘일본의 역사교과서가 타국의 아동과의 상호 이해를 강화하고 있지 않다’며 이를 바로잡을 것을 권고했다. 일본이 스스로 만든 ‘근린제국조항’은 ‘아시아 근린 국가들과 관계된 근현대 역사적 사실을 기술함에 있어서는 국제이해와 국제협조라는 차원에서 필요한 배려를 할 것’을 골자로 한 조항이다. 하지만 국제적인 약속은 우경화에 묻혀지고 있다.

2005년 당시 고이즈미 당시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하는 등 일본 사회의 우경화가 진행되면서 지유샤 등 왜곡 교과서의 채택률은 2001년 0.039%, 2005년 0.4%, 2009년 1.7%로 늘었다. 이찬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