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4 13:49

33세 카이스트 출신 박사 스웨덴 왕립공대 교수로

2011-07-08기사 편집 2011-07-07 06:00:00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들(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토종박사 세계적 명문대 간다

순수 국내파 박사가 정보통신 분야의 세계적 명문대학인 스웨덴 왕립공대에 조교수로 임용돼 화제다.

주인공은 KAIST 전기및전자공학과를 졸업한 조정우(33) 박사로 오는 9월 이 대학에 부임한다.

스웨덴 왕립공대는 웁살라대와 함께 스웨덴을 대표하는 대학으로 조 박사는 무려 1년여에 걸친 심사 끝에 최종 임용이 확정됐다.

현재 KAIST에서 연구교수로 재직 중인 조 박사는 인터넷 혼잡제어, 이동통신망 자원관리 분야를 연구해 왔으며 최근에는 KAIST 이융 교수와 연구중인 P2P 네트워크 경제성 분야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경남 거제도에서 태어나 경남과학고를 졸업하고 KAIST에서 학사, 석사, 박사학위를 모두 받은 순수 국내파 박사다.

KAIST 정송 교수 지도하에 발표한 박사학위 논문이 네트워크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인 스위스 연방공대(EPFL) 장이브 르부덱 교수에게 인정받아 스위스 연방공대와 노르웨이 과학기술대(NTNU)에서 연구원으로 일했다.

조 박사는 “아무런 차별 없이 오로지 실력만으로 자신을 평가하고 교수로 임명한 스웨덴 왕립공대의 공정성에 크게 감동 받았다”며 “순수 국내파 박사들의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호 전기 및 전자공학과 학과장은 “KAIST에서 학위를 딴 토종 과학자가 해외 과학자에 뒤지지 않는 국제적 연구 실력을 검증받은 성공적 사례”라며 “국내 대학의 연구개발 실적이 세계적 선두 수준임을 인정받은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김형석 기자 kimhs@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