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베이비 로션 못 믿겠네… 표시안한 보존제 검출

2011-01-19 7면기사 편집 2011-01-18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Facebook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일부 어린이용 로션과 크림 제품에서 성분 표시 없는 보존제가 검출됐다.

18일 한국소비자원이 어린이용 로션 및 크림 20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9개 제품에서 해당 업체가 제품 외부에 표시하지 않은 보존제가 검출됐다.

보존제가 검출된 제품은 벨레다 카렌둘라 로션, 에코 엔젤 베이비로션, 카라리바 베이비로션, 카렌듈라 네츄럴 에브리데이로션, 그린베이비 모이스쳐라이징 베이비로션, 데일리 스킨 프로텍션 모이스춰라이징밤, 디앤토 보태닉 로션, 메디허니 베리어 크림, 헬리크리섬 수딩&카밍 베이비로션 등이다.

화장품에는 미생물 오염 및 부패를 방지하게 위해 보존제를 사용하는데, 보존제의 함량이 많으면 접촉성 피부염과 같은 피부 이상이 발생할 수 있다.

검출된 보존제는 안식향산, 소르빈산, 페녹시에탄올, 벤질 알코올, 메틸파라벤 등이었다.

소비자원은 “현행 화장품법이 원료 자체에서 유래된 소량의 성분은 표시하지 않아도 된다고 규정해 이 같은 일이 생기고 있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청에 제도 개선을 건의했다.

한종구 기자 sunfl19@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