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예산에서 촬영되는 농촌드라마 우린 왜 못보나

2011-01-12기사 편집 2011-01-11 06:00:0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본방송 안돼 지역주민 불만 방송사측, 토요일 재방송키로

첨부사진1예산군 대흥면 일대에서 촬영되고 있는 농촌 드라마인 KBS ‘산너머 남촌에는’.

[예산]예산군 대흥면 일대에서 촬영돼 매주 수요일 오후 7시30분 방영되고 있는 농촌 전원드라마인 KBS-1TV ‘산너머 남촌에는’이 정작 예산 등지에서는 본방송 방영이 안돼 예산지역 시청자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예산군과 예산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예당저수지 주변 예산군 대흥면 소재지 마을 전체를 세트장으로 쓰고 이 마을 주민들이 엑스트라로도 출연해 제작되고 있는 전원드라마 ‘산너머 남촌에는’을 수요일인 지난 5일부터 시청할 수 없게 됐다는 것.

예산에서 촬영되는 이 드라마를 예산지역 등에서 볼 수 없게 된 것은 올해부터 시행에 들어간 KBS의 지역방송 편성 증가 방침에 따라 KBS 대전방송총국이 지난 5일부터 자체 프로그램인‘수요매거진 비빔밥’을 수요일 오후 7시30분부터 방영을 시작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KBS 본사 및 KBS대전방송총국 인터넷 홈페이지에는 예산을 비롯한 충남지역 시청자들의 항의 글 및 문의전화가 잇따랐다.

예산군 대흥면 주민 이모(55) 씨는 “예산군에서 촬영하는 드라마이고 도시 사람들도 이 드라마를 보며 고향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지상파방송 유일의 농촌 드라마인데 왜 본방송을 볼 수 없는지 모르겠다”며 “본방송을 볼 수 있게 해달라”고 말했다.

예산지역 주민들과 시청자들의 항의와 문의가 잇따르자 KBS는 이 드라마를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KBS-1TV에서 재방송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산넘어 남촌에는’은 지난달 전국 평균 시청률 약 11.5%, 수도권 평균 시청률 약 10.7%(AGB닐슨미디어리서치 조사)을 기록하며 시청자들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드라마로, 예산군 대흥면 일대를 주무대로 촬영·방영돼 왔다.

윤여일 기자 yasan@daejonilbo.com

류용규 기자 realist@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