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유성구의회 의장 의정비 인상 반대”

2010-09-09 기사
편집 2010-09-08 06:00:00

 

대전일보 > 대전 > 우리구소식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공동의장 김형돈·이현주·성광진)는 8일 유성구의회 의장의 의정비 인상 입장에 대해 ‘지방재정 고민없는 지방의원의 잇속 챙기기’라며 강력 비난했다.

참여자치시민연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언론보도에 의하면 유성구의회 의장이 의정비 인상에 대한 입장을 강하게 밝혔는데 4개 의회가 의정비를 동결하겠다는 입장과 대조적”이라며 “특히 지방재정난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의정비를 인상하겠다는 것은 주민의 대표기관인 지방의원이 자신의 잇속만 챙기겠다는 것으로 밖에 이해할 수 없어 유감”이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이어 “유성구의회 의장이 의정비 인상의 근거로 제시한 것이 구의 인구증가, 서남부권 등 신도시 건설로 인한 활동지역의 확대”라며 “유성구의회보다 의정비가 적은 대덕구의회의 경우 지방재정의 악화 등 여러 이유를 들어 동결했다. 같은 조건임에도 유성구의회가 의정비를 인상하겠다고 주장하는 것은 생떼를 쓰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꼬집었다.

참여자치시민연대는 또 “우리는 유성구의회 의장이 의정비 인상을 주장하기 전에 자치단체의 재정능력, 경제 상황, 의정활동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공감대 등에 대한 스스로의 평가가 우선돼야 한다”며 “지방의원은 지역주민과 함께 하는 기관이기 때문에 지역주민들의 삶과 유리된 결정을 하는 것은 지역주민들의 지지를 스스로 거부하는 것과 다름없다. 따라서 의정비 인상 주장을 즉각 철회하고, 성실한 의정활동을 통해 주민들의 공감을 얻은 뒤 의정비에 대해 논하라”고 요구했다.

정재필 기자 jpscoop@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