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지하철 승강기 장애인 추락사

2010-08-27기사 편집 2010-08-26 06:00:00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서대전네거리역서 지체장애인 숨져

첨부사진1지난 25일 오후 9시 45분께 장애인이 추락해 숨진 대전시 중구 오류동 대전도시철도 서대전네거리역 승강기 입구가 폐쇄되어 있다. 신호철 기자 canon@daejonilbo.com

대전 지하철 승강기에서 지체장애인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는 대전 도시철도가 2006년 3월 개통한 이래 4년 5개월만에 처음이어서 충격적이다.

경찰과 대전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지난 25일 저녁 9시 45분쯤 대전 중구 오류동 서대전네거리역 3번 출구 승강기 위로 이모(39)씨가 떨어져 숨졌다.

경찰은 CCTV 확인결과 이씨가 60대 여성이 승강기를 타는 것을 보고 따라 타려다 문이 닫혀 탑승하지 못하자 세 차례 승강기 문을 전동스쿠터로 들이 받았고 이 충격으로 승강기 문이 이탈되면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이씨는 두개골 함몰과 갈비뼈가 부려져 그 자리에서 숨졌다.

최초 신고자인 공익요원 정모(23)씨는 경찰 조사에서 “담배를 피우러 밖으로 나왔다 쿵 소리가 들려 승강기쪽으로 가보니 이씨가 떨어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난 승강기는 노약자들과 장애인들이 원활히 지하철을 탑승할 수 있도록 지상 1층과 지하 2층을 운행하는 승강기이다. 대전역사에는 모두 77개의 승강기가 운행되고 있다.

대전도시철도공사는 이날 승강기 사고와 관련 “지하철 승강기를 자주 이용하는 이씨가 왜 출입문을 잇따라 들이 받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승강기는 최근까지 점검을 벌여 아무 이상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대전도시철도 관계자는 “도시철도를 개통한 지 4년이 됐지만 인사사고는 단 한건도 없었다”며 “다만 승객이 승강기 안에 갇히는 경미한 사고는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승강기 출입문 앞에 있는 CCTV를 분석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와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인상준 기자 sky0705in@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