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총리 "사고조사후 거취도 결정할수 있어"

2010-04-07기사 편집 2010-04-07 14:27:5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필요하면 대국민사과..사고조사에 美.英.佛전문가 참여

정운찬 국무총리는 7일 천안함 침몰사고를 둘러싼 책임 문제와 관련, "사고원인이 밝혀진 다음에 필요하면 (대국민)사과와 함께 거취까지도 결정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국민에게 불신을 주고 있다는 점에서 총리와 국방장관은 사퇴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한나라당 이성헌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사고원인이 밝혀진 다음에 사과할 일이 있으면 백 번이라도 사과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서 '이명박 대통령에게 대국민사과를 건의할 생각이 없느냐'는 민주당 박병석 의원의 질의에 대해 "모든 조사가 끝난 다음에 원인이 밝혀지면 필요시 누가, 어떤 사과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다만 "아직은 수습단계이고 원인을 조사중이기 때문에 좀 더 기다려 달라"면서 "중간에 사과하기보다는 모든 것이 밝혀진 뒤 사과할 필요가 있다면 사과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사고원인 조사에 언급, "우리 정부의 입장은 좀 더 객관적이고 과학적으로 조사하자는 것"이라면서 "군과 민간 그리고 관이 합동조사를 시작했을 뿐 아니라, 국내는 물론 미국이나 영국, 프랑스 전문가들을 모셔와 철저히 조사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군 당국의 청와대 보고 시간에 언급, "9시45분경에 '원인을 모르지만 천안함이 지금 침몰하고 있다'고 보고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고, 이후 사고발생 시각이 9시22분으로 앞당겨진 데는 뭔가 은폐 의혹이 있다는 지적에는 "그렇게 생각 안 한다. 경황 중에 사고발생 시간에 혼선이 있었다"고 해명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