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6 23:55

한국 휠체어컬링 ‘기적의 銀’

2010-03-22기사 편집 2010-03-21 06:00:00

대전일보 > 스포츠 > 밴쿠버동계올림픽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첫 출전… 단체전 첫 메달 쾌거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이 2010 밴쿠버 동계 장애인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내는 쾌거를 이뤘다.

한국은 21일(이하 한국시간) 밴쿠버 패럴림픽 센터에서 벌어진 대회 결승전에서 마지막까지 가는 접전 끝에 세계최강으로 꼽히는 주최국 캐나다에 7-8로 졌다.

한국은 동계 패럴림픽 사상 첫 금메달을 눈앞에 뒀지만 캐나다의 벽을 넘지 못하면서 역대 두 번째 동계 패럴림픽 은메달에 만족했다.

하지만 한국은 동계 단체전에서 첫 메달을 따내는 쾌거를 완성했다.

앞서 한국은 2002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한상민(31.하이원)이 알파인 좌식스키 대회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이 메달은 지금까지 한국이 동계 패럴림픽에서 획득한 유일한 메달이었다.

캐나다는 결승전에서 고도로 섬세한 포석과 강력한 집중력을 더욱 과시했다.

승부수인 마지막 돌을 책임지는 캐나다 주장 짐 암스트롱(60)은 경력이 무려 52년이나 될 정도. 그는 비장애인 캐나다 챔피언으로서 최우수선수상을 3차례나 받았으며 2007년에 휠체어 컬링으로 전향했다.

하지만 그에 못지않은 기술과 근성을 겸비한 한국 선수들도 끝까지 호락호락하지 않고 강력한 뒷심을 발휘하며 캐나다를 마지막 포석까지 긴장시켰다.

한국은 1엔드에 작전싸움에서 캐나다에서 밀리면서 대거 3점을 내주고 말았다.

2엔드에서도 열세를 면치 못하던 한국은 대량실점 위기를 1실점으로 틀어막고 3엔드에서 여세를 몰아 1점을 뽑아냈다.

4엔드에 또다시 대량실점한 것이 두고두고 아쉬웠다.

캐나다는 하우스(과녁)에 3개의 돌을 포진한 데 이어 주장 김학성의 마지막 포석이 중앙에서 멀리 빗나가자 1개를 중앙에 추가해 한꺼번에 4점을 몰아치며 8-1로 달아났다.

한국은 5엔드에 주장 김학성이 마지막 투석에서 중앙에 있던 상대 돌을 밀어내 1실점 위기를 2득점으로 바꿔 3-8로 추격의 고삐를 당겼다.

한국은 여세를 몰아 6엔드에서도 치밀한 방어작전으로 상대의 실책을 유도하면서 2점을 뽑아내 5-8까지 따라붙었다.

7엔드에서도 상대가 후공의 이점을 안았음에도 중앙에 정교하게 돌을 놓아 상대를 압박하면서 1점을 추가했다.

6-8로 시작된 마지막 8엔드.한국은 최소 2점을 내야 하는 마지막 투석에서 하우스에 두 개의 돌을 남겨두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려 했으나 캐나다는 최후 기회에서 한국의 돌 1개를 밖으로 쳐내면서 7-8로 1점차 신승을 거뒀다.

한편 함께 벌어진 3, 4위 결정전에서는 스웨덴이 미국을 7-5로 따돌리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