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6 23:55

男우수 공주 정규진 “발목 부상 회복 뒤 훈련 늘려”

2010-02-27기사 편집 2010-02-26 06:00:00

대전일보 > 스포츠 > 마라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왼쪽 발목 부상으로 성장세가 주춤했던 정규진(공주 봉황중 2년)이 이번 대회 구간 우승을 2차례나 달성하며 화려한 비상을 예고했다.

지난해 훈련 도중 왼쪽 발목의 인대가 늘어나는 부상을 당해 3개월간 치료를 받았던 정규진은 재활 뒤 더욱 기량이 늘었다. 부상방지를 위해 운동 전 충분히 몸을 푸는 습관이 들었고 또래 선수들의 격차를 만회하기 위해 훈련량을 늘렸다.

결실은 올해 첫대회인 역전경주대회를 통해 맺어졌다.

첫날 마지막 구간인 제13소구(4.3㎞)에서 13분28초를 기록 2위 권우진(홍성중 입학예정자)을 26초 차이로 따돌리고 압도적인 차이로 구간 우승을 차지하더니 둘째날 제4소구(4.3㎞)에서도 14분58초로 여유있게 1위를 기록했다.

정규진은 “몸상태도 좋고 움직임도 가볍게 느껴져 지치지 않고 뛰었다”며 “올해는 전국소년체전 선발전을 통과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말했다.

1500m와 3000m를 뛰는 정규진의 현재 기록은 각각 4분 30초대와 9분 30초대. 두 종목 모두 20초 이상을 단축시켜 본인의 최고기록을 갱신하겠다고 스스로 목표를 정했다.

정군은 “학업도 병행하면서 체육교사가 되는 것이 꿈이다”며 “좋은 훈련법을 익혀 나중에 훌륭한 선수를 배출해 보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천안=송영훈 기자 syh0115@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