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안 정치 도의·민주주의 위배”

2010-01-26기사 편집 2010-01-26 06:00:00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청지역 교수 선언제안문

첨부사진1세종시 수정안에 반대하는 충청지역 대학교수들이 25일 충남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앞에서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에 반대하며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신호철 기자 canon@daejonilbo.com

충청지역 교수 300여명이 세종시 수정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공식적으로 표명했다.

충청지역 대학교수들은 25일 오전 충남대학교 사회과학대학 강의동 앞에서 ‘지역균형발전에 역행하는 세종시 수정안을 반대한다’는 선언제안문을 발표했다.

이날 선언에는 충남대 61명, 공주대·서원대 각 34명, 청주대 30명, 배재대 28명, 한남대 23명,목원대 20명, 대전대 18명, 충북도립대학 12명, 한밭대 9명, 청주교대 2명, 고려대 세종캠퍼스 1명 등 12개 대학에서 모두 332명(대전·충남 193명, 충북 138명)의 교수가 참여했다.

선언문은 “정부는 세종시의 자족성을 보완하고 행정비효율성을 극복하기 위해 수정안을 만들게 되었다고 강변하고 있지만 전혀 설득력이 없다”며 “세종시 원안에다 일부 기능을 추가하면서 생겨나는 긍정적 효과보다 원안에서 행정기능을 삭제해 발생하는 부정적 효과가 훨씬 크다”고 강조했다.

선언문은 또 “수정안은 재벌에게는 특혜를, 국민에게는 고통을 가져다 줄 뿐 만 아니라 정치 도의(道義)와 민주주의에 위배된다”고 지적하며 △세종시 수정안을 즉각 폐기하고 원안대로 추진 할 것 △지역균형발전의 중요성을 다시 인식하고 실현할 것 등을 요구했다.

양해림 충남대 철학과 교수는 “충청지역에서 절반이 넘는 교수들이 참여한 것은 많은 지역 지식인들이 세종시 수정안의 오류에 공감하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앞으로도 릴레이 기고 등을 통해 국민적 호응을 높이는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수찬 목원대 행정학과 교수는 행사장이 갑자기 변경된데 대해 “교수들이 강의실에도 들어가지 못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이것은 명백한 정치적 탄압이자 대학의 정권 눈치보기 실태를 단적으로 드러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선언문 발표는 충남대 사회과학대학 강의동 강의실에서 열린 예정이었으나 학교 측에서 갑자기 ‘사용불가’ 방침을 밝혀 야외에서 진행됐다.

김수영 기자 swimk@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