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종합터미널 복합환승센터로

2010-01-22기사 편집 2010-01-22 06:00:00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市, 5월 민간 사업자 선정 등 2013년 완공 목표

대전 유성종합터미널이 민자유치를 통해 오는 2013년까지 종합터미널·환승주차장 등을 갖춘 복합환승센터로 건립된다.

복합환승센터로 조성시 국비 지원이 가능해 민간사업자의 도시개발 사업 참여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국토해양부는 지난해 12월 ‘국가통합교통체계효율화법’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으며, 조만간 복합환승센터 설계 및 평가 기준 등을 담은 시행령을 공포할 예정이다.

복합환승센터 조성사업 대상지로 선정되면 진입로, 정류장, 편익시설 등 환승시설 사업비의 50%가 국비로 지원된다.

시는 이에따라 유성종합터미널을 고속·시외버스 터미널 기능 외 환승주차장, BRT환승센터 등과 연계하는 복합환승센터로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위해 지난해 국토해양부에 복합환승센터 기본계획 반영자료를 제출했으며, 현재 터미널 사업자 공모를 위한 작업에 착수, 사업자를 물색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대전시와 도시공사가 사업성을 놓고 이견을 보여 사업이 다소 지연됐으나, 본보 보도(11일 7면보도)이후 업무조정회의를 통해 사업자 공모·시행은 도개공에서, 그린벨트 해제 및, 자금지원은 대전시가 각각 맡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경기 불황 여파로 민자 유치를 위한 유인책 마련이 없다는 지적에 따라 기획재정부의 공공자금관리기금을 활용한 장기융자(5년거치 10년 상환) 등을 검토하는 한편, 사업자 공모 및 개발제한구역 해제 일정도 당초 6월에서 3월, 12월에서 8월로 각각 단축시켜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시는 민간 사업자가 5월에 선정되면 개발제한구역 해제 이후 복합환승센터로 지정한 후 2011년에 착공, 2013년까지 마무리를 짓는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복합환승센터로 개발하면 국비 보조가 가능해지고, 정책자금까지 지원받을 경우 민간사업들의 관심을 끌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늦어도 내년 1월부터는 실시설계및 토지보상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세연 기자 wsy780@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세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