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동여지도 월면지도 증보판 공개

2009-12-30기사 편집 2009-12-30 06:00:00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계천문의해 한국조직委

첨부사진1

2009 세계 천문의 해 한국조직위원회(공동조직위원장 강영운·양종만·박석재)는 오는 31일 2009 세계 천문의 해와 달 착륙 40주년을 기념해 ‘대동여지도 월면지도 증보판’을 공개한다고 29일 밝혔다.

‘대동여지도 월면지도 증보판’은 20009 세계 천문의 해 한국조직위가 국내 아마추어 천문가들에게 의뢰, 제작한 정밀 달 사진지도인데 초·중·고 학생들의 교육 자료로 활용된다.

여기에는 달 표면 크레이터와 산맥, 바다 등 80여 개의 지명과 달에 관한 설명이 포함돼 있으며, 대표적인 달 지형 중 10곳을 높은 배율로 찍은 사진들을 추가했다.

‘대동여지도 월면지도 증보판’은 대형 브로마이드로 제작한 뒤 내년초 전국 16개 교육청을 통해 일선 학교로 배포할 예정이고, 2009 세계 천문의 해 웹 사이트(www.astronomy2009.kr)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달 사진은 아마추어 천문가 황인준 씨가 지난 2009년 10월 4일 충남 아산시 송악면 마곡리 소재 호빔천문대의 지름 350mm 반사망원경과 CCD 카메라를 이용해 촬영했으며, 표면 지형 확대사진은 아마추어 천문가 최승룡 씨가 지난 2003년부터 최근까지 촬영한 것이다.

2009 세계 천문의 해 한국조직위는 120여 장의 디지털 영상 중 30장을 선별해 모자이크 기법으로 지도를 완성했으며, 우리나라에서 처음 제작한 본격 월면지도라는 뜻을 담아 ‘대동여지도 월면지도 증보판’이라고 명명했다.

정재필 기자 jpscoop@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