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박근혜 “세종시 원안+α 변함없다”

2009-11-28기사 편집 2009-11-28 06:00:00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여권 친이-친박 갈등 심화 예고

이명박 대통령의 행정도시(세종시) 수정 드라이브 발언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에따라 여권내 친이-친박 갈등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표는 27일 세종시 수정 논란과 관련, “할 말을 이미 다 했고,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이명박 대통령이 ‘특별생방송 대통령과의 대화’ 프로그램에서 밝힌 세종시 수정 의사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친박계 대변인격인 이정현 한나라당 의원이 전했다.

이는 9부2처2청의 정부기관이 세종시에 원안대로 이전하고, 필요하다면 자족기능이 보완돼야 한다는 기존의 ‘원안 플러스 알파(α)’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박 전 대표의 이같은 태도에 따라 세종시 원안 추진 여부를 둘러싼 ‘이명박 대 박근혜의 갈등’은 당내 세력대결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특히 ‘현재권력’인 이 대통령과 ‘미래권력’의 대표주자인 박 전 대표가 세종시 문제를 두고 외나무다리에 마주서게 됨으로써 정국의 분수령이 될 수 있다는 점도 간과할 수 없다.

이 대통령과 박 전 대표의 갈등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18대 총선 당시 소위 ‘친박 학살 공천’은 ‘당의 책임’으로 돌려지며 봉합됐고,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놓고 빚어진 이견에선 이 대통령이 한발 물러섰다. 또 ‘미디어법 대치’는 박 전 대표의 요구를 한나라당이 수용하면서 마무리 됐다.

그러나 세종시 문제를 둘러싼 두 사람의 충돌은 비켜설 곳이 없다는 게 일반적인 평가다.

이 대통령으로선 정부부처 이전 백지화가 무산될 경우 4대강 살리기 사업과 같은 정권의 핵심 사업이 좌초될 위험성이 높아지고 곧바로 레임덕(권력누수)에 빠질 가능성이 적지 않다.

박 전 대표도 사정은 비슷하다. 지난달 23일 “(세종시 원안 추진은) 당의 존립 문제”라고 원안 고수를 못박은 이후 타협의 여지를 남기지 않았기 때문.

원안 플러스 알파라는 박 전 대표의 주장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지지 세력으로부터의 이탈 등을 감수해야 하고 정치적 시련을 겪을 가능성이 높다.

박 전대표는 29일 모친인 고 육영수 여사 84회 탄신제에 참석하기 위해 충청권을 찾는다.

원칙과 소신을 중시하는 박 전 대표의 성향 상 이미 여러차례 입장을 밝힌 상황에서 굳이 어머니 탄신제에 참석한 자리에서 정치현안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러나 올 들어 처음 충청권을 방문하는 자리이고, 이 지역이 세종시 수정문제로 민심이 들끓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강경’입장을 또다시 밝힐 수도 있다.

수차례 ‘원안 플러스 알파’ 입장을 밝혀 온 박 전 대표가 이 대통령의 수정 방침에 반대되는 의견을 피력함으로써 충청권은 물론 비수도권 전역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종구 기자 sunfl19@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