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갑천우안도로 무산

2009-11-25기사 편집 2009-11-25 06:00:00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내달 7일 도안동로 임시개통

첨부사진1

대전 도안신도시 도안동로가 임시개통하게 되면서 10년 동안 환경훼손 문제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갑천우안도로 건설이 사실상 백지화됐다.

대전시는 24일 대전 서남부 지역 주민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가수원네거리-만년교 구간 도안동로 왕복 6차로 중 4차로를 내달 7일 임시개통한다고 밝혔다.

도안동로는 폭 35m 연장 5.19㎞로 당초 건설 예정이었던 갑천우안도로 좌측편을 따라 건설됐으며 내년 12월 중앙버스전용차로 도입과 연계해 왕복 6차로로 전면 개통된다.

이에 따라 갑천우안도로는 1999년 5월 환경단체의 반발로 일부 구간에 대해 터널공법을 도입하는 것을 전제로 우안으로 건설키로 한 이래 10년 만에 논란의 종지부를 찍게 됐다.

갑천우안도로는 가수원교-만년교 간 도시고속화도로 2단계 사업 구간으로 2004년 과도한 터널 공사비, 갑천 생태계 보전 등을 이유로 갑천 우안에서 좌안으로 변경되는 등 사업 추진에 진통을 겪었다.

대전시 관계자는 “도안동로가 개통되면서 도시고속화도로인 갑천우안도로의 기능을 거의 다 할 수 있게 됐다”면서 “갑천우안도로는 도시계획상으로 남아 있지만 사실상 필요성이 없게 됐다”고 말했다.

도안동로는 만년교 부분에 교차로 신설로 갑천대교와 직접 연결될 예정이며 가수원과 관저동 등 서남부지역에서 둔산 방면으로 가는 교통량 분산에 일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승용차가 서남부지역에서 대덕연구단지, 둔산 도심으로 진입하는 시간을 5-10분 단축할 것으로 예상되며 하루 추정통행량은 3만-4만 대다.

은현탁 기자 eun@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