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정부 핵심인사들, 원안 추진 비상대책회의

2009-11-18기사 편집 2009-11-17 06:00:00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법 개정은 균형발전 무너뜨리는 행위”

참여정부(노무현 대통령) 핵심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외견상으로는 행정도시 원안 추진을 위한 비상대책회의 자리였지만 신당 창당을 앞두고 세를 결집하기 위한 자리로 보인다. 이날 비상대책회의는 지난 16일 창립한 ‘시민주권’이 마련한 것에서 보듯 정치 세력화를 위한 사전 행동으로 분석된다.

시민주권은 이해찬·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주축이 돼 이끌고 있는 조직으로 ‘사람사는 세상’을 모토로 하고 있다. 고 노무현 대통령의 추모사업과 함께 시민정치 운동을 전개할 친노계열 정치세력이다.

이런 때문에 비상대책회의에서는 한나라당과 이명박 정부에 대해 맹공을 퍼부었다. 비상대책회의에는 참여정부 시절 장차관과 국정과제 위원장, 청와대 수석 및 비서관, 행정도시건설특별법안 합의를 이끌어 낸 17대 국회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해찬 전 총리는 “지난 5월 노무현 대통령을 잃었다”고 한 뒤 “노 대통령의 유지인 균형발전 정신을 죽이는 행정도시건설특별법을 폐지하려는 법을 만들고 있다”며 현 정부를 비판했다.

이 전 총리는 “이명박 정부가 10·14 남북정상회담 불이행과 행정도시 정상건설이란 정부의 승계의 정신(원칙)을 저버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 정권의 현상을 ‘3정(정운찬 국무총리·정정길 청와대비서실장·정몽준 한나라당 대표)문란’으로 꼬집기도 했다.

이용섭 전 건설교통부 장관은 “행정도시는 이 정권 출범초기 정상적으로 추진되는 듯 했다. 당선 후에도 충남도 업무보고 자리에서 기본적으로 변함이 없다고 공언했다”면서 이후 거짓말 정권으로 바뀌었다고 주장했다.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은 “부끄러운 행동을 하고도 부끄러움을 모르는 정부인것 같아 안타깝다. 가장 나쁜 정치는 국민과 다투는 정치”라면서 정운찬 국무총리의 사퇴를 요구했다.

선병렬 대전시당 위원장은 “기업에 특혜를 줘 유치한다고 하니깐 대전 이남 지역에서 반발이 일기 시작했다”며 혁신도시나 기업도시가 정상적으로 추진되려며 행정도시가 우선적으로 원안 건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민주권은 내년 지방선거 전인 연초 신당을 창당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비상대책회의에는 이해찬 시민주권 대표(전 국무총리), 문재인 전 대통령비서실장,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장관, 안희정 민주당 최고위원, 이용섭 전 건교부장관(현 국회의원), 김진표 전 경제부총리(현 국회의원), 양승조 충남도당 위원장, 김진애 국회의원, 김두관 전 행자부장관, 이치범 전 전환경부장관, 최병선 전 행정도시추진위원장, 이민원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 김태년 전 국회의원), 유기홍 전 국회의원, 이광철 전 국회의원, 선병렬 대전시당 위원장, 복기왕 전 국회의원, 김창호 전 국정홍보처장, 윤승용 전 청와대홍보수석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곽상훈 기자 kshoon0663@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