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2 23:55

[제90회 대전 전국체육대회]이모저모(10월 26일)

2009-10-26기사 편집 2009-10-25 21:54:40

대전일보 > 스포츠 > 대전전국체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 테니스의 간판 이형택(33·삼성증권)이 자신의 마지막 전국체전 출전인 제90회 전국체전 남자 일반부 단체전 결승에서 아쉽게 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부산 대표로 나선 이형택은 2단식 1복식으로 진행되는 남자 일반부 단체전 결승에서 첫 번째 단식에 출전해 경기 대표 김영준(고양시청)을 세트스코어 2(6-3 3-6 6-1)1로 꺾으나 부산 김선용(삼성증권)이 두 번째 단식에서 경기 유나디엘(성남시체육회)에게 패했다. 이형택은 김성용과 짝을 이뤄 복식까지 나섰으나 아쉽게 0-2로 패하며 은메달에 만족했다. 그러나 운집한 관중들은 코트 구석구석을 찌르는 스트로크 등 화려한 플레이가 나올 때마다 박수를 쏟아냈다. 볼보이가 없어 선수가 직접 공을 주우러 다니자 “세계적 스타가 뛰는 경기인데 부끄럽다. 동호인 대회에서도 결승전에는 볼보이를 두는데….”라며 안타까워했다.

○…대전 소속인 한국수력원자력 축구팀이 전국체전 결승전에 처음으로 진출하자 대전 축구인들과 선수들이 크게 고무됐다. 4강전에서 아마추어 전통의 강호 미포조선을 맞아 전후반 0-0으로 승부를 가르지 못한 끝에 곧바로 승부차기가 진행돼 4번재 키커까지 진행한 결과 3-3 팽팽한 균형을 맞췄다. 한수원의 마지막 키커는 멋지게 골을 성공시킨 반면 미포조선의 마지막 키커의 슈팅은 골키퍼 강성일의 선방에 막혔다. 극적인 승리로 결승에 오르자 경기장을 찾은 한수원 임직원들은 물론 대전 축구협회 관계자들은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그라운드로 몰려와 얼싸안으며 승리를 자축했다. 배종우 감독은 “그동안 전국체전에서 도움을 못 줘 체육인들에게 죄송했는데 결승에 오른 만큼 후회없는 경기를 펼쳐 반드시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승부욕을 불태웠다.

○…야구 일반부 4강전 국군체육부대와 인하대 경기가 열린 한밭야구장에는 낯익은 선수들이 모습을 드러내 관중들을 열광시켰다. 국군체육부대 중견수 유한진(히어로즈), 2루수 강병구(삼성), 3루수 김주형(KIA), 우익수 정의윤(LG) 등 프로무대에서도 정상급 기량을 보였던 선수들이 대전대표로 출전해 타선과 수비에서 예전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국군체육부대는 이들의 활약으로 인하대를 10-2로 가볍게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