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박근혜 “세종시 원안 +α 돼야”

2009-10-24기사 편집 2009-10-23 06:00:00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감서 수정론 반대입장 분명히 밝혀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는 23일 세종시 백지화 및 수정 논란에 대해 “수정이 필요하다면 원안에다 플러스 알파(+α)가 돼야 한다”며 원안 고수 입장을 확고히 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보건복지가족위 국정감사에 앞서 세종시 문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세종시 문제는 수없이 토의했고, 선거 때마다 수없이 많은 약속을 한 사안”이라며 기존 ‘세종시 원안 추진’의 입장보다 더 완곡한 표현으로, 최근 여권에서 제기되고 있는 ‘세종시 수정론’에 대해 정식으로 반박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정치는 신뢰인데, 신뢰가 없으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라며 “이 문제는 당의 존립에 관한 문제”라고 원안 고수 입장을 분명하게 밝혔다.

또 “이렇게 큰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다면 앞으로 한나라당이 국민에게 무슨 약속을 하겠는가”라면서 “과연 국민이 (한나라당을) 믿어주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박 전 대표는 이전 대상 정부부처를 줄이는 수정안에 대해 “(그 같은 문제들을) 선거 때 모르고 한 것이 아니다”며 “여야 정치인들이 앞다퉈 약속을 지키겠다고 했다”고 원안 추진을 거듭 강조했다.

박 전 대표의 한 측근은 “2005년 국회 통과 당시 여야가 합의한 사안이고 그동안 이미 수차례 추진을 약속했던 만큼 원안처리 입장을 가진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박 전 대표는 2007년 8월 7일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대전일보와 가진 단독 인터뷰에서 “행정도시는 일부 반대가 있었지만, 충청도민들과 한 약속이기 때문에 끝까지 지켜냈다”며 “법을 만들 때부터 단순히 정부 부처만 옮겨오는 게 아니라 다기능 복합도시로 만들 것을 한나라당이 주장했다”고 밝혔다.

한편, 박 전 대표는 지난달 이명박 대통령과의 단독회동에서도 “정치는 효율성보다 중요한 게 국민과의 신뢰다. 국민에게 약속한 대로 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특별법’은 박 전 대표가 한나라당 대표로 있던 2005년 3월 여야 합의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서울=변상섭 기자 byun806@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