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6 23:55

“새 인생도 마라톤처럼 성공을”

2009-10-22기사 편집 2009-10-21 06:00:00

대전일보 > 스포츠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황영조 국민체육진흥공단 감독

이봉주의 은퇴경기를 남다른 감회로 지켜보던 또 한명의 ‘마라톤 영웅’이 있었다.

이날 이봉주가 출전한 전국체전 마라톤 심판장으로 대회를 관장한 황영조 국민체육진흥공단 감독이다.

이봉주와 동갑내기이자 한국 마라톤의 영원한 라이벌로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황영조는 “은퇴경기를 승리로 장식해 축하한다”며 “은퇴는 또 다른 시작인데 이봉주가 어떤 길을 선택하든 지금까지 마라톤을 하듯 열심히 살아간다면 새로운 인생에서도 마라톤처럼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운동선수는 언젠가 은퇴해야 하는데 남들 공부할 때 운동만 했던 선수들은 자신이 가장 잘 하던 것을 그만두는 것이 가장 힘들다”며 “이봉주가 은퇴시기를 결정하는 것도 쉽지 않았을 테지만 이미 결정했으니 앞으로의 일도 잘 해나가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황영조 역시 올림픽 우승 뒤 은퇴한 뒤 두려움에 떨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마라톤을 뺀 황영조로 다시 세상에 서기 위해 바닥부터 걸어야 했다”며 “마라톤을 뺀 이봉주 역시 새로운 사회에서 생활하기가 호락호락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황영조가 천재라면 이봉주는 철저한 ‘노력형’이다. 이봉주도 “황영조의 타고난 재능이 부러웠다”고 말해왔다.

성격도 반대다. 황영조의 완주 횟수는 8번에 불과하다. 고통을 즐기지 못했기에 일찌감치 은퇴한 반면 묵묵히 달리도 또 달린 끝에 ‘국민 마라토너’라는 애칭까지 선사받은 이봉주는 고통을 즐기며 41번의 완주를 해왔다.

황영조는 은퇴 뒤 두려움을 극복하고 10년째 국민체육진흥공단 마라톤 감독을 맡으면서 강원대 경임교수, 전국체전 마라톤 심판장, 해설위원 등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이미 이봉주와 같은 시기를 십여년 전에 거쳤던 황영조는 “아쉽지만 팬들은 금방 잊는다”며 “새로운 사회에서 성공하려면 마라톤을 하는 것처럼 독한 마음을 먹지 않으면 안된다”고 친구이자 라이벌을 격려했다.

송영훈 기자 syh0115@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