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구족화가 오순이 단국대 교수, 20일까지 서울서 개인전

2009-10-15기사 편집 2009-10-14 06:00:0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붓따라 흐르는 고난, 그리고…

첨부사진1구족화가 오순이 단국대 교수가 그림을 그리고 있다.

[천안]구족화가(口足畵家·사고나 장애로 두 팔을 못 쓰게 돼 입과 발로만 그림을 그리는 화가) 오순이 단국대 교수가 14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공화랑에서 개인전을 연다. 2007년 인사아트센터, 2008년 타이완 대만국립 국부기념관에 이어 세 번째 개인전이다.

이번 전시에는 산수를 보면서 느끼는 감정을 수묵산수화 30점이 내걸린다.

오 교수는 세 살 때 집 앞 철길에서 놀다가 열차에 치여 팔을 잃었고, 초등학교 4학년 때 담임 교사의 권유로 미술을 배우기 시작했다. 단국대 동양화과를 수석 졸업하고 중국 항저우(杭州)에 있는 중국미술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유학을 끝내자마자 우리나라 구족화가 중 처음으로 단국대 초빙교수가 됐고, 2년 전 전임교수가 됐다.

초등학교 4학년 도덕 교과서에 '인간승리의 표본'으로 소개되기도 했다. 고경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