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금강의 어제와 오늘]김 말리는 노인

2009-09-29기사 편집 2009-09-28 06:00:00     

대전일보 > 정치 > 기획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지금은 김을 만드는 과정이 기계화·자동화됐지만, 1960년대까지만 해도 차가운 바닷물 속에 들어가 캐낸 김을 얇게 펴서 사진처럼 햇볕에 말렸다.

김을 말리다 제때 걷지 않으면 찢어지는 등 엉망이 되기 때문에 신경을 많이 써야 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