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3대하천마라톤> 기관장도 질주…진동규·이장우 구청장

2009-04-20 기사
편집 2009-04-19 06:00:00
 원세연 기자
 

대전일보 > 스포츠 > 마라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시민과 뛰며 체력과시

첨부사진1(왼쪽부터) 진동규 유성구청장, 이장우 동구청장

3대 하천 살리기 마라톤 대회에 지역의 각급 기관장 대거 참여한 가운데 일부는 직접 레이스에 참가해 자리를 빛냈다.

이장우 대전 동구청장은 206명의 마라톤동호회원과 함께 출전해 기록에 연연하지 않은 채 0시 축제를 위한 홍보에 매진했다.

이 청장은 “2년만에 출전했는데, 코스, 날씨, 대회 운영 등 삼박자가 딱 맞아 떨어져 0시 축제를 기분 좋게 홍보할 수 있었던 장이 됐다”며 “오늘 시민들의 반응을 보니까 축제 성공은 떼어놓은 당상인 것 같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 청장은 이어 “대전일보 마라톤 대회를 통해 많은 시민들과 소통할 수 있었던 만큼 이런 대회가 지속적으로 이어져 명품 마라톤 대회로 자리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진동규 유성구청장도 5㎞ 코스를 좋은 기록으로 완주하며 살아있는 체력을 과시했다.

진 청장은 “시민들과 함께 달리다보니 업무적인 스트레스가 해소되면서 기록도 예상보다 좋게 나온것 같다”며 “특히 이번 대회는 여느때보다 먹고, 즐기고, 볼 수 있는 프로그램 구성이 좋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