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충남도의회, 세종시 법적지위 논란

2009-03-19기사 편집 2009-03-18 06:00:00

대전일보 > 정치 > 행정도시건설(세종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道산하 특례시” - 선“정부직할 특별자치시”'

충남도의회가 세종시의 법적 지위 문제를 놓고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도의회는 18일 제223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를 열고 세종시의 법적 지위에 대한 논의를 벌였지만, 한나라당 의원들은 충남도 산하의 특례시를, 자유선진당 의원들은 정부직할의 특별자치시를 각각 주장하며 의견 차이만 확인했다.

한나라당 소속 이창배·이기철·황화성 의원은 세종시가 정부직할의 특별자치시가 될 경우 도세의 감소로 충남도의 위상이 급격히 위축될 것이 확실한 만큼 충남도 산하의 특례시로 가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자유선진당 소속 유환준·김동일 의원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충청권의 발전을 위해서는 정부직할의 특별자치시가 돼야 한다고 맞섰다. 이날 논의 과정에서 일부 의원은 고성을 지르며 퇴장해 눈살을 찌푸리게 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도의회는 세종시의 법적지위에 대한 도의회의 의견을 결정하는 ‘세종시 설치관련 충남도의회 의견 제시의 건’을 오는 27일 제4차 본회의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도의회는 본회의를 열어 도정 질의에 나섰다.

오세옥 의원(자유선진, 서천2)은 웅천 폐기물 매립장 설치와 관련 “청정한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관광자원과 수산물이 풍부한 이 지역에 산업폐기물 매립장을 설치한다는 계획에 주민들의 반발이 크다”며 “지역 주민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충남도 차원의 대책이 뭐냐”고 따져 물었다.

유익환 의원(자유선진, 태안1)은 “허베이 스피리트호 기름유출 사고 이후 태안지역의 어획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에 있다”며 이에 대한 환경생태복원 대책을 물었고, 백낙구 의원(한나라, 보령2)은 “본격적인 영농철이 다가오는데 오랜 가뭄으로 인해 도내 곳곳이 말라있다”며 도 차원의 극복방안을 물었다.

또 김성중 의원(한나라, 계룡1)은 “도내에 다양한 다문화 가족이 있는 만큼 그 특성에 맞는 종합적인 대책을 수립해야 함에도 곳곳에서 이중지원되는 사례가 있다”며 향후 계획을 질문했다. <한종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