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서 세계문화유산 등재 위한 포럼

2008-12-24기사 편집 2008-12-23 06:00:00     

대전일보 > 문화 > 문화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공주-부여 유적지구 넓게 설정해야”

공주와 부여의 백제 역사유적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서는 역사유적지구의 범위 설정을 광범위하게 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3일 오전 대전 유성호텔에서 열린 ‘공주·부여 역사유적지구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포럼’에서 이왕기 목원대 건축학부 교수는 ‘부여 역사유적의 완전성과 진정성의 가치평가와 보존지구 범위 설정’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역사유적지구의 범위 설정은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 등재를 위한 기초적인 작업이지만 어쩌면 가장 중요한 일일 수도 있다”면서 “역사유적의 진정성과 완전성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가능한 한 광역적으로 범위를 설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이어 “범위를 넓게 설정할수록 비용 부담도 커지지만, 비용을 줄이기 위해 유적지구의 범위를 축소한다면 역사도시로서의 의미와 가치가 살아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으로 등록하기 위해선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뿐만 아니라 시민단체와 향토사연구회 등의 활동도 중요하다”며 “행정직원의 전문지식과 문화유산 전문가 육성, 시민 대상 프로그램 운영, 관련 전문 서적 출판 등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기 위해선 무엇보다 주민참여가 절실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김미진 부여군 문화재보존센터 연구원은 ‘부여 역사유적지구 보존관리의 현황 및 과제’라는 주제발표에서 “문화재 정책학회를 설립해 문화재 관련 행정지원 및 정책개발을 주도하고 행정에 필요한 관련 사안을 지원해 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 “문화재보호 시민단체와 관련 학회, 문화재청이 공동으로 문화재보호 자원봉사 박람회를 개최해 보존관리의 필요성을 교육·홍보하는 한편 문화재 보존관리를 위한 민·관의 다양한 협력의 장 마련을 고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종구·김효숙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