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히로스케씨 반환한 유물 대부분 공주지역 출토 보물들

2008-08-26 기사
편집 2008-08-25 06:00:00
 우세영 기자
 

대전일보 > 문화 > 문화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동거울부터 일제시대 엽서까지 다양

첨부사진1일본인 아메미아 히로스케씨가 그 동안 소장하고 있던 마제석검과 청동거울, 청자 등 고고유물을 충남도에 기증했다. 기증식이 열린 25일 충남도 대회의실에서 관계자들이 유물을 유심히 살펴보고 있다. <빈운용 기자>

아메미아 히로스케씨(雨宮宏輔·76)가 25일 충남도에 기증한 유물은 총 68종 328점. 대부분 공주지역에서 출토된 것으로 간돌칼(마제석검)과 청동거울 등 청동기 유물에서 청자와 백자, 분청사기, 벼루, 옻칠 바가지, 대한제국 우편엽서 등 고려와 조선, 일제시대의 유물들이 망라돼 있다.

종류별로는 ▲금속제품 14점(청동거울 6점, 기타 8점) ▲석제품 11점(마제석검 5점, 석촉 1점, 벼루 3점, 이형석제품 2점) ▲목제품 1점(옷칠 목제 용기) ▲토제품 67점(토제류 2점, 자기류 65점) ▲지류 234점(사진류 18점, 엽서류 212점, 기타 4점) ▲기타 자료 1점(탄화미) 등이다.

이 중 음각으로 새와 꽃문양을 새긴 비색의 ‘청자대접’과 안과 밖에 점열무늬를 정교하게 새긴 인화문의 분청사기는 최상급이라는 게 충남도 역사문화연구원의 평가다.

또 공주 금강을 소재로 한 엽서는 1910년대 금강에 가설된 섭다리 사진이 생생하게 담겨 있어 당시 교량 형태를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고려시대 무덤에 부장품으로 매장했던 25점의 명기(明器) 역시 당시의 매장풍습을 엿볼 수 있는 유물로 평가된다는 게 충남도 역사문화연구원의 설명이다.

일제시대 국내 사진이 담긴 우편엽서와 대한제국 관련 우편엽서, 조선총독부 시정기념 우편 그림엽서, 조선박람회 그림엽서 등 구한말 일제시대의 각종 엽서 212점과 사진 18점은 100여년전의 사회상을 연구하는데 큰 학술적 가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도 역사문화연구원 관계자는 “기증 유물은 아직 전문가의 정밀 감정평가를 받지 않았지만, 문화재적 및 학술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과 미국 등 해외 20여개국에 우리나라 문화재 7만5000여점이 있으나, 이 중 환수유물은 2006년 말 현재 4800여점에 그치고 있다. <우세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