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 지역 근대 건물 어떤게 있나

2008-08-21 기사
편집 2008-08-20 06:00:00

 

대전일보 > 문화 > 문화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옛 산업은행 지점등 14곳 道관사촌 전형적 근대양식

첨부사진1(상단부터) 충청남도 관사촌, 한전 대전보급소

근대도시 대전에는 충남도 청사뿐만 아니라 구 산업은행 대전지점 등 14개의 근대 건물이 곳곳에 있다. 이는 타 시·도와 비교해 봤을 때도 결코 적지 않은 숫자이다. 대전의 근대건물은 옛 도심지였던 중구와 동구 지역에 밀집돼 있으며 유성 지역에는 대전 수운교 내 건물 5곳이 등록돼 있다.

대전 지역 최초의 근대산업시설인 한전 대전보급소는 1930년 동구 인동에 지어졌다. 신축 당시 사진을 통해 화력발전을 했던 곳으로 추측되며 건물 내·외부에 다양한 디테일을 구사하는 등 디자인적인 요소를 가미했다.

대전의 유일한 관사촌도 있다. 중구 대흥동 충남도 관사촌은 1930년대와 1940년대를 전후해 충남도 국장급 이상 고위 관료들을 위해 지어진 건물이었다. 각 관사의 재료·배치가 균일해 근대 관사건축의 전형을 찾아볼 수 있다.

동구 중동에 위치한 구산업은행 대전지점은 1937년에 건축된 건물로 르네상스 건축양식의 근엄한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특히 창문 부분의 화려한 몰딩 디테일에서 고전미를 느껴볼 수 있다.

다른 건물보다 최근인 1951년도에 지어진 조흥은행 대전지점은 동구 원동에 위치해 있다. 건물은 권위적인 고전적 외형을 탈피하면서 근대의 기능성이 중시됐다.

이밖에도 구 동양척식회사 대전지점(동구 인동),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충청지원(중구 은행동), 철도청 대전지역사무소 재무과 보급창고(동구 소제동), 구 대전사범 부속학교 교장사택(중구 선화동), 대전수운교 내 봉령각, 용호당, 본부 법회당, 본부 사무실, 종각 및 범종(유성구 추목동) 등이 있다. <김효숙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