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한성백제 우물서 토기 215점 출토…5C 초반제작 추정

2008-07-14 기사
편집 2008-07-13 06:00:00

 

대전일보 > 문화 > 문화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서울 풍납토성 경당지구에서 발굴된 한성백제시대 우물에서 모두 215점에 이르는 완형 토기가 출토됐다.

서울시의 의뢰로 발굴을 담당한 한신대 박물관은 우물 내부 조사를 완료한 결과 “우물 한 곳에서 한성백제시대로 추정되는 토기를 다수 수습했다”고 13일 밝혔다.

조사 결과 우물은 백제시대 지표면을 기준으로 최하층 바닥까지 깊이는 4m였으며, 위에서 내려다 본 평면은 위쪽은 타원형에 가까운 방형에, 그 아래쪽은 각 변 길이 1. 2m의 정방형으로 드러났다. 상층 2m 가량은 석축이며 그 아래 70㎝ 가량은 나무판재를 짜서 축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중 토기는 나무곽이 위치하는 층위에서만 빼곡히 모두 4겹으로 포개서 쌓은 것으로 밝혀졌으며 그 위 석곽 부분에는 대형 판돌 등으로 메워져 있었다.

책임조사원인 권오영 한신대 교수는 “모든 토기는 약속이나 한 듯 주둥이 쪽을 일부러 깨뜨린 흔적이 발견됐으며 토기 종류는 호(壺·항아리)와 병(甁)이 압도적”이라며 “이들 토기가 제작된 중심 연대는 한성백제 말기인 5세기 초반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효숙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