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세계 최장 아기공룡 보행화석 발견

2008-05-16 기사
편집 2008-05-15 06:00:00

 

대전일보 > 문화 > 문화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문화재硏, 경북 의성서…길이 4.25m 넘어

첨부사진1

세계에서 가장 긴 아기공룡 보행 화석이 경북 의성군에서 발견됐다.

국립문화재연구소 산하 천연기념물센터는 중생대 공룡화석지 기초학술조사 일환으로 경북 의성군 일대를 조사한 결과, 약 1억1000만 년 전 지층에서 아기 공룡들의 보행렬을 발견했다고 15일 밝혔다.

화석지인 암반에는 20여 마리의 공룡이 남긴 100여개 발자국이 뚜렷하며, 특히 초식공룡 4마리와 육식공룡 4마리가 남긴 보행렬은 육안으로도 쉽게 구별이 가능하다.

보행렬 중 네 발로 걷는 목이 긴 초식공룡에 속하는 용각류 아기공룡 두 마리가 함께 지나간 발자국 행렬은 그 길이가 각각 4.25m를 넘었다.

한편 보행렬 분석을 토대로 아기공룡의 보행 속도를 계산한 결과, 시속 2-5㎞정도였으며 그 바로 옆에서 발자국이 발견된 육식공룡의 보행 속도는 3-10㎞로 훨씬 빨랐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이 발자국 화석들은 아기공룡을 공격하려는 여러 마리 육식공룡이 빈틈을 노리며 여러 방향에서 걸어왔을 가능성을 크다고 천연기념물센터는 말했다.

공룡 발자국 전문가인 마틴 로클리 미국 콜로라도 대학교 교수는 “어미가 아닌 새끼 용각류의 보행렬 화석은 세계적으로 매우 드물다”며 “지금까지 한국, 포르투갈, 중국에서 보고된 적이 있으나 이렇게 작은 아기 공룡들의 발자국 화석이 어미 공룡이나 천적인 육식공룡들과 함께 길게 보존돼 발견된 사례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이 지역에 대한 정밀 학술조사를 계속 진행하고 그 결과를 오는 10월 미국 클리블랜드에서 개최되는 제68차 세계척추고생물학회에 공식 보고할 계획이다. <김효숙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