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4 23:55

페이드 샷

2008-01-04기사 편집 2008-01-03 16:23:54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셋업ㆍ얼라인먼트 잘해야 원하는 샷 가능

페이드 샷이란 볼이 목표의 왼쪽을 향하여 날아가다가 마지막 부분에서 목표를 향하여 오른쪽으로 조금 휘는 샷을 말하는데 드로우 샷에 반대되는 개념의 샷이다. 상급 골퍼가 되려면 상황에 따른 여러 가지의 샷을 칠 수 있어야 하는데 페이드 샷은 드로우 샷에 비하여 비거리는 덜 나지만 컨트롤하기 쉬운 장점이 있다.



♧페이드 샷-클럽의 페이스는 목표에 직각이 되어야 하고 목표의 왼쪽을 보고 얼라인먼트 한다.

페이드 샷을 치기 위해서는 셋업과 얼라인먼트를 잘해야 한다. 셋업과 얼라인먼트가 잘 못 되면 원하는 샷을 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중요한 것은 먼저 클럽의 페이스가 목표를 향하도록 볼 뒤에 놓는 것이다. 즉 클럽의 페이스가 목표선에 직각이 되도록 셋업하는 것이다. 그런 다음 몸을 조절하게 되는데 볼이 휘어져 날아가기를 원하는 만큼 목표의 왼쪽을 향하여 몸을 맞춘다. 즉 양쪽 어깨선과 허리 그리고 발들이 그리는 선이 그만큼 목표의 왼쪽을 바라보도록 셋업하는 것이다. 그런 다음 골퍼들은 평상시와 같은 느낌으로 스윙을 하면 된다. 그러면 다운스윙시 클럽의 헤드가 자연스럽게 아웃에서 인사이드로 움직이게 되어 원하는 페이드 샷을 구사할 수 있다. 이때 골퍼들이 주의할 것은 스윙 중에 지나치게 의도적으로 손이나 팔을 움직여 샷을 조절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지나친 손이나 팔의 동작은 오히려 샷을 그르치게 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일단 목표를 향하여 얼라인먼트 한 후에는 자신의 셋업을 믿고 평상시와 같은 느낌으로 스윙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면 볼에 자연스럽게 사이드 스핀이 걸리게 되고 볼은 페이드 성 구질이 되어서 골퍼가 원하는 목표를 향하여 날아갈 것이기 때문이다.



다음 주에는 ‘겨울 골프에 대해서’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본문인용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