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6 23:55

임팩트때 볼 정확히 치는것 중요

2007-12-07기사 편집 2007-12-06 13:56:07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싱글로 가는 길 - 페어웨이 벙커샷

페어웨이에 있는 벙커에서 볼을 잘 치기 위해서는 볼의 라이상태와 벙커의 턱 높이 등을 고려하여 클럽을 선택한 후 샷을 한다.

♧볼의 라이상태 고려해야

페어웨이의 벙커에서 샷을 잘 하려면 우선 볼의 라이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볼이 모래 위에 잘 놓여 있다면 아이언은 물론 우드까지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볼이 모래 속에 조금 깊이 파묻혀 있다면 우선 벙커에서 볼을 꺼내기 쉬운 클럽을 잡고 스윙을 해야 한다.



♧벙커의 턱 높이를 고려해야

볼의 라이 상태를 파악한 후에는 벙커의 턱 높이를 고려하여 클럽을 선택하고 샷을 한다. 볼을 잘 쳤는데도 불구하고 벙커의 턱에 걸려서 볼이 얼마 날아가지 못하거나 다시 벙커 안으로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볼의 라이가 좋다 하더라도 벙커의 턱을 충분히 넘길 수 있는 클럽을 선택하여 볼을 치는 것이 중요하다.



♧한 클럽 긴 것 선택하고 볼만 쳐야

페어웨이 벙커에서 볼을 멀리 보내려면 임팩트시 볼만 정확히 쳐야 한다. 만약 볼 뒤의 모래를 같이 치게 되면 원하는 만큼 볼을 보낼 수가 없기 때문이다. 볼만 정확히 치기 위해서는 오른손잡이 골퍼를 기준으로 평상시보다 볼 하나 정도 오른발 쪽으로 볼이 놓이도록 셋업하고 클럽의 헤드를 약간 드는 것이 좋다. 그래야 볼만 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그리고 임팩트시 볼을 잘 치더라도 볼에 백스핀이 덜 걸려 비거리가 줄어들게 되므로 한 클럽 정도 길게 잡는 것이 필요하다. 벙커에서 스윙할 때에는 하체의 흔들림을 방지하기 위해서 양발을 모래 속 깊이 파묻어 고정하는 것이 중요한데 발의 바깥쪽보다는 안쪽을 모래 속에 더 파묻어야 하체가 안정되기 쉽다.



다음 주에는 ‘톱에서의 하체에 대해서’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본문인용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