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2 23:55

경사면에서의 샷

2007-11-02기사 편집 2007-11-01 13:31:48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싱글로 가는길

첨부사진1
볼이 발끝보다 높거나 또는 낮은 경사면에서는 허리나 무릎을 더 구부리거나 펴는 것으로 그리고 클럽을 길게 또는 짧게 잡는 방법으로 샷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볼이 양쪽 발끝보다 높게 있을 때

이와 같은 상황에서는 볼이 평상시보다 상체와 가깝게 놓이게 되므로 허리와 무릎을 좀 더 펴서 볼과 상체와의 거리를 적당하게 유지하도록 하고 그래도 경사가 너무 심해서 볼과 가깝게 되면 클럽을 조금 짧게 잡도록 한다. 이때는 몸의 체중이 자연스럽게 발의 뒤꿈치 쪽으로 쏠리게 되어 스윙시 상체가 일찍 일어날 수 있으므로 셋업시 의도적으로 체중을 발의 앞꿈치 쪽으로 더 두고 스탠스의 너비도 좀 더 넓게하여 몸의 밸런스를 유지 하도록 한다. 경사면의 기울기에 따라 다르지만 경사가 심한 경우에는 백스윙이나 폴로스로를 평상시보다 작게 하여야 한다. 그래야 볼을 정확히 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임팩트시 클럽의 페이스가 닫혀 훅 샷이 될 가능성이 크므로 목표의 약간 오른쪽을 보고 얼라인먼트 하는 것이 필요하다.



♧볼이 양쪽 발끝보다 낮게 있을 때

이때는 셋업시 상체가 앞으로 쏠릴 가능성이 크므로 체중이 좀 더 발뒤꿈치 쪽으로 놓이도록 한다. 스탠스의 너비를 넓게 취하고 무릎과 허리를 조금 더 구부려 몸의 균형을 유지하며 볼과의 거리도 적당하도록 만든다. 경사가 너무 심하여 위와 같은 방법으로도 볼을 잘 칠 가능성이 작게 되면 좀 더 긴 클럽을 잡는 것이 좋다. 이때도 무리하게 큰 스윙을 하기보다는 볼을 잘 칠 수 있을 정도만큼의 스윙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원하는 거리만큼 볼이 날아가지 않더라도 볼을 정확하게 치는 것이 더 중요하기 때문이다. 볼은 슬라이스가 날 가능성이 크므로 목표의 왼쪽을 보고 얼라인먼트 하여야 한다.



다음 주에는 ‘드라이버의 로프트에 대해서’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본문인용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