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4 23:55

드로우 샷

2007-09-21기사 편집 2007-09-20 13:51:11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스트롱 그립을 잡아라

많은 골퍼가 가능하면 볼을 멀리 그리고 똑바로 칠 수 있기를 바란다. 그래야 홀을 좀 더 쉽게 공략할 수 있고 결과적으로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볼을 좀 더 멀리 보내기 위해서 골퍼들은 페이드 샷 보다는 드로우 샷을 쳐야 한다. 드로우 샷은 볼에 가해지는 힘이 페이드 샷보다 훨씬 커서 볼이 더 멀리 날아간다.



♧스트롱 그립을 잡아라

드로우 샷을 치기 위해서는 스트롱 그립을 잡아야 한다. 스트롱 그립은 네추럴 그립보다 볼에 가해지는 힘을 크게 할 수 있고 임팩트시 클럽의 페이스가 열리는 것도 것도 방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스트롱 그립을 잡으려면 먼저 왼손을 잘 잡아야 하는데 왼쪽 엄지가 샤프트의 약간 오른쪽으로 놓이도록 한다. 셋업을 한 상태에서 왼손의 셋째 손가락 마디가 눈에 들어올 정도로 잡으면 된다. 그러면 왼손의 엄지와 검지가 만드는 ‘V’자가 오른쪽 어깨와 턱 사이 또는 오른쪽 어깨를 가리키게 될 것이다. 왼손을 잡고 난 후에는 오른손도 샤프트의 약간 오른쪽으로 돌려 잡는데 이때도 엄지와 검지가 만드는 ‘V’자가 오른쪽 어깨를 가리키도록 하면 된다.



♧다운스윙시 클럽이 인-아웃사이드가 되도록 한다

드로우로 볼을 치기 위해서는 임팩트시 클럽이 인에서 아웃사이드 쪽으로 움직여야 한다. 특히 드라이버 등 긴 클럽일수록 다운스윙의 궤도가 그와 같이 움직여야 하는데 우선 셋업시 클로스 스탠스가 되도록 서야 한다. 클럽페이스는 목표에 직각이 되도록 놓지만 양발과 허리 그리고 어깨는 목표의 약간 오른쪽을 향하도록 서는 것이다. 그러면 다운스윙시 클럽이 좀 더 몸의 오른쪽으로 붙어 들어와 드로우 샷을 치기가 쉽다.



다음 주에는 ‘숏 퍼팅 잘하기에 대해서’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본문인용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