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8 23:55

오른팔의 동작

2007-08-31기사 편집 2007-08-30 13:01:50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골프를 잘 치기 위해서는 일단 드라이버 샷의 비거리가 많이 나야 한다. 그래야 세컨드 샷을 할 때 숏 아이언으로 그린을 공략할 수 있고 그만큼 볼을 온 그린 시킬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골퍼 중에 어깨나 하체 등 큰 근육을 잘 사용하여 스윙을 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자신의 드라이버 비거리가 적게 나간다고 생각하는 골퍼들은 스윙시 오른팔의 동작이 올바르게 움직이고 있는지를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오른팔을 주로 사용하는 골퍼들이 스윙시 오른팔을 올바르게 움직이지 않고서는 자신의 힘을 백 퍼센트 사용하여 파워있게 볼을 치기란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오른팔은 백스윙시 몸에서 멀리, 다운스윙시에는 가깝게 움직여야

오른손잡이 골퍼의 경우 파워는 왼손보다는 오른손에서 더 나온다. 결국 스윙시 오른팔을 잘 써야 볼을 멀리 칠 수 있다. 오른팔을 가장 잘 사용하려면 스윙의 기본적인 이론에 충실해야 하는데 백스윙시에는 몸에서 약간 떨어져 올라가고 다운스윙시에는 가까이 붙어 움직여야 한다. 그래야 백스윙에서는 스윙의 원을 크게 만들 수 있고 다운스윙에서는 백스윙시 오른팔에 모았던 힘을 임팩트 직전까지 잘 간직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다운스윙시 오른팔이 백스윙에서와 같이 몸에서 떨어져 내려오게 되면 백스윙에서 만든 힘이 양팔 특히, 오른팔에 모아져 내려오지 못하기 때문에 임팩트시 파워를 낼 수가 없다. 예를 들어 권투선수가 강한 펀치를 상대에게 날리기 위해서 오른팔을 구부렸다가 펴면서 치는 것과 같은 방법이다. 또한 오른팔이 몸에서 떨어져 내려오면 임팩트시 스윙의 궤도도 아웃에서 인으로 움직일 가능성이 크다. 그러므로 파워를 내기 위해서는 스윙시 오른팔을 올바르게 움직이는 것이 중요한데 올바른 감을 잡기 위해서는 오른손 한 손으로 클럽을 잡고 백스윙의 동작이나 다운스윙의 동작을 연습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다음 주에는 ‘쓰리 퍼팅 줄이기에 대해서’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본문인용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