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본보, KBS에 강력 대응키로

2006-12-20 기사
편집 2006-12-19 17:46:40

 

대전일보 > 사람들 > 대일소식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미디어 포커스 연구원주택 관련 왜곡보도

첨부사진1

대전일보는 지난 16일 방영된 KBS 1TV 시사프로그램‘미디어포커스’의‘이슈&비평’가운데 본보에 대해 편파적이고 왜곡된 보도를 한 KBS에 엄중항의하고 강력대응하기로 했다.

대전일보는 이날 방영된 프로그램을 지역 현안에 적극 대처하고 지역민의 여론을 대변한다는 본보의 고유 편집권을 침해하는 행위로 규정하고 가능한 모든 대응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미디어 포커스’는‘이슈&비평-자치단체 지역신문 잇단 절독’이란 코너에서 대덕연구개발특구내 우성이산 연구원동호인 주택문제와 관련“대전일보는 지난 석 달 동안 경찰의 수사 상황을 몇 차례 기사화하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정.관.언론계 인사들의 연루의혹을 축소하고, 성과 없는 수사종결을 서둘러 예측하는 등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던 C신문의 보도내용을 물타기하는 식의 기사가 주류를 이뤘습니다”라고 보도했다.

‘미디어 포커스’는 또 대전일보 신문기사를 화면에 내보내고 “유력인사들의 비리를 파헤치는 심층취재는 찾아보기 힘든 게 사실”이라고 언급해 마치 연고주의에 물든 언론으로 매도했으며 이에 대한 반론이나 소명 기회도 전혀 주지 않았다.

대전일보는 지난 9월 우성이산 연구원동호인주택 문제가 불거지자 곧바로 취재에 돌입해 의혹만 무성할 뿐 아직 실체가 드러나지 않은 사안이라는 판단을 내렸다.

대전일보는 그러나 9월 12일자에 경찰의 수사과정을 가감없이 전달한‘대덕단지 연구원주택 특혜분양 의혹-돈심부름 공무원계좌추적’을 보도한데 이어 10월 10일자에 경찰청장의 코멘트를 빌려‘사이언스빌리지 수사 총력’기사를 내보냈다.

특히 9월 14일자에는 1면 톱으로‘대덕단지 동호인 주택 사이언스 빌리지 철저히 진상규명해야’라는 제하의 기사와 5면 전면을 할애한‘의혹쟁점은 뭔가’라는 심층물을 게재해 지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켰다.

본지 논설위원들은 9월 15일자 사설‘아니 땐 굴뚝에서 연기나나’에서‘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고 칼럼‘구멍 뚫린 대덕개발특구법’을 통해‘각종 불법.편법 등 의혹이 난무’하다고 지적했다.

대전일보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12월 1, 2, 4일자에‘우성이산을 지키자’시리즈를 연재하는 등 수시로 난개발실태를 고발하고 특구법 개정의 필요성 등 대안을 제시했다.

‘미디어 포커스’는 본보의 이같은 객관적이고 신중한 보도노력을‘물타기’로 왜곡하고 반론권이나 소명 기회도 전혀 주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매도했다.

대전일보는‘미디어 포커스’의 일방적 보도로 명예가 크게 실추됐다고 보고 가능한 모든 대응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대전일보는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겸손한 자세를 다지고 독자와 충청인을 대변하는‘힘차고 알차며 당찬’신문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본문인용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