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은군 350년 맛 살려 기능성 장류 개발

2006-10-25기사 편집 2006-10-24 16:42:41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報恩〕보은군은 350년간 전통 장맛을 이어온 종갓집 며느리와 손잡고 보은지역특산물인 대추와 황토를 활용한 장류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24일 군에 따르면 외속리면 하개리 아흔아홉칸 전통한옥(선병국 고가·국가중요민속자료 제134호)에 살며 옛 방식대로 장을 담그는 보성 선씨 영흥공파 21대 종부 김종옥(54)씨와 손잡고 대추 고추장과 황토 된장 등을 개발한다.

군이 파트너로 잡은 김씨는 30년 전 이 집안에 시집온 뒤 대대로 물려온 350년 된 덧간장을 보존해 화제가 된 인물.

특히 시할머니와 시어머니에게서 물려받은 씨간장에 해마다 새로 담근 햇간장을 부어 차례나 제사용으로 20ℓ 가량 보존되는 이 집 덧간장은 지난 4월 현대백화점서 열린“대한민국 명품 로하스 식품전”에 출품돼 1ℓ짜리가 500만원에 팔리며 유명세를 탔다.

군은 수백년 전통이 밴 손맛에 지역특산물인 대추.황토효능을 첨가한 기능성 장 개발을 착안해 김씨와 협의해 승낙을 얻어내고 3000만원의 연구개발비도 세우고 "350년간 덧간장을 지켜온 종갓집 맏며느리의 손맛이 속리산에서 생산된 질 좋은 대추와 무공해 황토를 만나면 제대로 된 상품이 나올 것”이라며“김씨와 보은향토음식연구회에 3000만원의 예산으로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군이 지원하는 예산으로 무공해 콩 10가마(800㎏)를 사들여 메주를 쑨 뒤 내년 정월 대추를 고아 만든 고추장과 황토를 가라앉힌 지장으로 만든 된장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김씨는“단맛이 강한 대추는 엿기름 달일 때 쓰고 지장은 간장.된장을 담그는 간수로 써 독특한 향과 효능을 유지시킬 계획”이라며“장이 담가지면 350년 전의 발효균이 살아있는 덧간장을 첨가해 우리집안 고유의 맛도 가미하면 특유의 효능과 그윽한 맛을 내는 새로운 상품이 만들어 질것”같다고 말했다.〈陸鍾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