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6 23:55

국민 9.7% ‘통신요금 연체자’

2006-10-09기사 편집 2006-10-08 16:02:11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우리나라 국민 10명중 1명이 ‘통신요금 연체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협회(KAIT)가 국회 과기정보통신위 소속 한나라당 서상기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국민 9.7%, 총 468만명이 통신료 연체자로 등재된 상태며, 연체자 수는 지난 2003년 244만명에서 올 7월 468만명으로 급증한 것으로 분석됐다.

자료 분석 결과 총 누적 통신요금 연체 회선수는 634만개, 연체액은 9400억원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연체자 수 보다 연체 회선수가 많은 것은 주민등록번호 중복분을 제외시켰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전체 통신요금 미납자 비율은 이동통신이 66%, 유선통신이 34%로 이동통신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업체별 이동통신 미납은 KTF가 125만9000명(이통통신사중 41%)으로 가장 많았고, SK텔레콤이 114만명, LG텔레콤은 64만8000명 등이었다.

유선통신 미납자는 KT가 86만8000명(유선통신사중 54%)으로 가장 많았으며 하나로텔레콤이 52만4000명, 온세통신이 15만명, LG데이콤이 8만8000명 등이었다.

서 의원은 “자료 분석 결과 더 큰 문제는 유치원, 초중고등학생 등 미성년자 통신료 연체액이 441억원이고 그 수가 28만2000명에 이른다는 사실”이라며 “경제권이 없는 미성년자의 통신료 연체 급증은 사회문제”라고 지적했다.

<서울=鄭德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