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인구는 줄고 구청살림 바닥나고

2006-07-12 기사
편집 2006-07-11 16:47:48

 

대전일보 > 대전 > 우리구소식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민선자치 4기출범 - 대전 대덕구 현안 진단

첨부사진1

대덕구는 인구감소와 열악한 구 재정, 낙후된 개발 잠재력 등 세가지 어려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1·2 공단 이전에 따른 지역 공동화가 우려되고 개발계획을 가로막는 암초도 산적해 있다. 대전시의 원도심 정책에서도 소외되면서 주거환경은 갈수록 뒤떨어지고 있고 인구 유출도 심각하다. 민선 4기 대덕구의 현안을 짚어봤다.<편집자 註>



◇1·2공단 이전 따른 제2의 공동화 후폭풍

민선 4기를 맞아 대덕구가 풀어야할 현안은 셀 수 없이 많다. 그중에서도 1·2공단 이전에 따른 제2의 공동화 문제는 발등의 불이다. 수십년동안 제조업체 중심의 1·2 공단에 의존해온 대덕구로는 IMF와 함께 불어닥친 경기 침체로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최근에는 각종 환경정책이 강화되면서 더욱 위축돼 가고 있는 모습이다.

때문에 1·2공단 이전 논의는 대덕구에 또다른 불러일으키고 있다. 정용기 구청장이 취임하면서 1·2 공단 이전문제에 근본적으로 찬성하지만 지금은 투자유도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한 것은 이 때문이다. 공단 이전에 앞서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지역 경쟁력을 갖추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실질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한 현실이다.



◇인구 감소와 열악한 구 재정

유입되는 인구보다 나가려는 주민은 많다는 점이 대덕구 발전을 가로막고 있다. 더 좋은 주거환경, 더 나은 교육환경을 찾아 신규 택지개발지구로 주민들이 이전하다 보니 대덕구의 환경은 늘 뒤처져 있다. 여기에 기반시설은 하루가 다르게 낙후돼 가는 데도 대전시의 원도심 정책에도 포함되지 못하는 등 대덕구 소외는 심각하다. 때문에 줄어드는 인구문제를 화두로 했을 때 대덕구는 앞이 보이지 않는다.

인구 감소는 구청 살림까지 버겁게 하고 있다. 법정경비인 직원 월급을 10개월 분밖에 세우지 못한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다. 돈이 없다보니 주민들을 위한 공공사업 투자는 꿈도 꾸지 못한다. 서둘러 민간자본을 끌어들이고 외자를 도입하려는 것도 열악한 구 재정을 타개하려는 고육지책이다. 열악한 지방재정을 해소할 수만 있다면 효율성이 떨어지는 땅에 골프장을 건설하는 방안도 고려할수 있다는 것은 열악한 대덕구의 현실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낙후된 개발 잠재력

대덕구는 곳곳에 개발을 가로막는 장벽이 있다. 이곳 저곳이 그린벨트로 묶여있고, 대청댐 인근 상수원 보호구역도 많다.

선뜻 대규모 개발이 추진되지 못하는 이유다. 지역 경쟁력을 높이는 유일한 수단이 기존의 공단 가동률을 높이고, 3.4 공단의 첨단산업 유치에 그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최근 대덕연구개발특구가 본격화되면서 첨단 산업단지 육성을 통한 개발 여건이 마련됐지만 주민들의 불만을 잠재우기에는 벅차다.

주민들은 대덕구가 ‘대덕테크노밸리’나 ‘대덕R&D특구’에 이름만 빌려줬다고 푸념한다. 대덕밸리 개발지역에 대덕구는 단 한 곳도 이름을 올리지 못한 것은 아이러니하다.<權成夏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