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오늘 프로배구 챔피언 결정전

2006-03-25 기사
편집 2006-03-24 18:21:44

 

대전일보 > 스포츠 > 배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무적함대’짠물수비 VS ‘장신군단’고공폭격

‘프로배구 사상 첫 통합챔프 등극이냐, 겨울리그 10연패 달성이냐.’

KT&G 2005-2006 V-리그 챔피언결정전이 25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숙명의 라이벌 대전삼성화재 블루팡스와 천안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의 맞대결 5전3선승제로 펼쳐진다.

‘무적함대’ 대전삼성화재는 플레이오프에서 LIG를 2연승으로 가뿐히 넘은 상승세를 이어가 다시한번 챔프에 등극, 진정한 승자로서 마지막에 웃겠다는 각오다.

대전삼성은 집중적인 목적서브와 블로킹으로 특급용병 숀 루니의 공격가담률을 가능한 줄여 공격의 날을 무디게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LIG와의 플레이오프에서 드러났듯 베테랑 듀오 김세진-신진식의 노쇠와 센터 신선호의 부상으로 전력이 예전만 못하지만 끈끈한 조직력과 특유의 짠물수비를 바탕으로 10연패를 노리고 있다.

신치용 감독은 “페넌트레이스를 치르면서 전력은 이미 전부 노출된 상태”라며 “단기전은 전력보다는 정신력의 싸움이기 때문에 충분히 이길수 있다”고 말했다.

일찌감치 챔프전 직행을 결정짓고 충분한 휴식을 취한 ‘장신군단’ 천안현대캐피탈은 숀 루니를 정정으로 한 고공배구의 진수를 보여줘 프로배구 출범 이후 첫 통합챔프에 오른다는 자신감에 차있다.

천안현대는 이선규, 윤봉우 등 거미손 블로커들과 ‘스커드 미사일’ 후인정, 박철우의 공격력을 앞세워 구기종목 사상 유례없는 삼성화재의 10연패 야망을 꺾어 보이겠다는 복안이다.

지난시즌 정규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하고도 챔프전에서 아쉽게 무릎을 꿇었던 천안현대는 올해는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위에 있는 만큼 똑같은 전철을 밟지는 않을 것이라고 장담하고 있다.

김호철 감독은 “우리가 정규리그에서 보여준 실력만 발휘한다면 삼성이 우리를 쉽게 이길 수는 없다”며 “가급적 선수들이 심적인 부담을 갖지 않고 홀가분하게 경기에 임하도록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林柾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