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與 "尹 장모 명의신탁 추가 의혹"…野 "허위사실 유포 유감"

2022-01-15 기사
편집 2022-01-15 14:15:48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장모 최모씨.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장모 최모씨가 다른 사람의 소유로 돼 있는 양평의 토지에 근저당권을 설정, 대출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현안대응 TF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언급하고 "이는 양평군 강상면 병산리 5개 필지, 성남시 중원구 도촌동 임야 16만평, 송파구 60평대 고급 아파트에 이어 4번째로 확인된 명의신탁 의심 부동산"이라고 말했다.

TF에 따르면 해당 토지는 양평군 강상면 교평리에 있는 농지(총 4872㎡·약 1473평)로 1954년생인 김모씨 앞으로 등기돼 있다. 2011년 8월부터 현재까지 10년간 총 4회에 걸쳐 24억 7700만 원의 근저당이 설정됐으며, 근저당권에 따른 채무자는 모두 최씨인 것으로 확인됐다.

TF 상임단장인 김병기 의원은 "남의 땅을 마치 자기 땅처럼 저당 잡아 대출받는 최씨의 비범한 대출 기법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아마 본인도 본인 땅이 얼마나 있는지 모를 지경일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반복적으로 제기하는 차명 부동산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민주당은 등기부등본에 가등기가 설정돼 있거나 금융기관에 담보만 제공되면 차명이라는 식으로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있다"며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의혹을 제기한 토지는 최씨와 가까운 친인척이 수십 년간 소유해 온 것"이라며 "최씨가 대출을 받을 때 부탁해 최씨 소유의 다른 토지들과 함께 담보로 제공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최씨의 친인척이 대출 변제 능력이 충분한 최씨에게 토지를 담보로 제공하는 편의를 제공한 것일 뿐 '차명 재산'은 아니라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이 선거에서의 활약을 공천 심사에 반영한다고 해 매일 아니면 말고 식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