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윤석열, "가덕도 신공항 예타 면제 시킬 것"

2022-01-15 기사
편집 2022-01-15 14:00:42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정권교체를 다짐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5일 "가덕도 신공항 기왕에 시작할 거면 화끈하게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시키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부산시당에서 부산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를 열고 "부산을 세계 최고의 해양도시, 세계 최고의 첨단도시로 탈바꿈시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산은 대한민국의 자존심"이라며 "국난 때는 나라를 지킨 최후의 보루였고, 경제 성장기에는 대한민국 성장의 동력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언급하며 "이 정권의 잘못된 방향 설정과 정책 결과가 고스란히 국민에게 부담을 떠안기고 국민을 고통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또 "불의를 보고도 막지 못하면 그 결과는 혹독하고, 불의에 대한 침묵은 불의보다 더 나쁜 것"이라면서 "부산 시민이 얼마나 무서운지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12가지 지역 맞춤형 공약으로 부·울·경 광역급행철도(GTX) 건설, 2030 월드 엑스포 유치 지원,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 완성, 경부선 철도 지하화 등을 제시했다.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