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안철수 "자영업자·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필요"

2022-01-15 기사
편집 2022-01-15 10:32:32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15일 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입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대출 상환에 대한 추가적인 유예 조치를 촉구했다.

안 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에 "금융당국과 금융권의 결단을 통해 대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조치를 취해달라"며 "유예 조치를 할 경우, 반드시 연장 금리도 인상 전 대출금리를 그대로 적용해야 실질적인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3차례에 걸친 대출 만기 연장과 원금·이자 상환유예 정책이 3월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며 "그 규모는 2021년 9월 기준으로 총 222조 원(약 90만건)에 달한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 위기는 매출 감소에 따라 실물 부문에서 발생하는 유동성 위기"라며 "공급된 대출 자산의 부실에 따른 금융권의 리스크 우려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지금 당장 수요 감소와 매출 급감 등에 의한 실물경제 위기를 극복하지 않으면 더 큰 금융시장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