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자전거 타고 다니며 수차례 방화…60대 철도기관사 구속 기소

2022-01-13 기사
편집 2022-01-13 15:51:42
 조선교 기자
 jmission17@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경찰 CCTV 분석에 덜미…유성 일대서 방화 혐의

첨부사진1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전거를 타고 다니며 쓰레기 더미에 수차례 불을 지른 60대 철도기관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검은 지난달 30일 방화 혐의로 기관사 A(60) 씨를 구속 기소했다.

A 씨는 지난달 13-14일 이틀 간 자전거를 타고 대전 유성구 일대를 돌아다니며 6차례에 걸쳐 쓰레기 더미 등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경찰의 폐쇄회로(CC)TV 분석에 덜미를 잡혔다.

A 씨는 불을 지른 뒤 20~30분 가량 현장에 머물다가 다시 자전거를 타고 장소를 옮긴 것으로 조사됐다.

그가 지른 불로 인해 가로수 등으로 화재가 번질 뻔한 경우는 있었지만 큰 피해로 이어진 사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한국철도공사는 지난 3일 A 씨를 직위 해제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재판 결과에 따라 문책하겠다는 입장이다.

jmission17@daejonilbo.com  조선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