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아산시 기업체 코로나19 집단 확진 속출

2022-01-13 기사
편집 2022-01-13 14:31:57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신창·둔포·탕정 코로나19 집단 확진
델타 및 오미크론 변이 감염 여부 촉각

첨부사진1

[아산]신창면과 둔포면 등 아산시 소재 기업체에서 코로나19 집단 확진이 이어져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델타 및 오미크론 변이 감염 여부도 주시하고 있다.

아산시는 11일 신창면 기업체의 코로나19 집단 발생 누적 확진자 수가 23명이라고 13일 밝혔다. 11일 최초 확진자 발생 이후 시행한 직원 및 직원 가족 대상 전수 검사에서 21명이 추가됐다. 이태규 아산시 부시장은 13일 브리핑에서 "함께 검사를 진행한 나머지 직원 및 가족은 1차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지만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에 검사자 전원을 대상으로 3일 후 재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시에 따르면 11일 발생한 둔포면 기업체 관련 확진자 20명(직원 17명, 가족 감염 3명), 12일 탕정면 기업체에서 발생한 확진자 3명 등에 대해서도 역학조사 및 사업장 소독 등의 조치를 모두 완료했다. 시는 델타 및 오미크론 변이 감염은 아닌지 충남감염병관리지원단과 협력을 통해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시는 이번 확진자 대부분이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친 상태에서 발생한 돌파 감염이라는 점에 우려를 표했다. 12일 기준 아산시 코로나19 3차 백신 접종률은 39%로, 전국 42% 대비 저조한 편이다.

이태규 부시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는 백신 미접종자와 2차 백신 접종 후 3차 백신 접종 시기가 도래한 시민 위주로 발생하고 있는 만큼, 시민들의 적극적인 백신 접종 참여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