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세종 집값 7년여 만에 최대폭 하락…매매가 변동률 -0.33%

2021-12-09 기사
편집 2021-12-09 17:57:36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매매가 변동률 -0.33%…2014년 7월 이후 가장 커
세종 일부 아파트 수억원씩 하락 실거래되기도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세종 집값이 급전직하하고 있다. 세종시 출범 초기인 2014년 7월 이후 7년여 만에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2020년 한해 전국을 압도한 뜨거운 '불장'의 상승세는 온데간데없다. 단기 가격폭등의 적체된 피로감과 늘어난 주택 공급이 시장에 찬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9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12월 첫주(6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 조사결과를 보면 세종 아파트 매매가격은 0.33% 떨어졌다. 2014년 7월 첫주와 동일한 마이너스 변동률로 7년 4개월 만에 최대 하락폭으로 회귀한 것이다.

세종 아파트 값은 올 5월 셋째주(-0.10%) 하락 전환한 뒤 세 차례 증가세를 보이기도 했지만 추세적으로 7개월째 하락 기조가 확연하다. 부동산원은 '신규 입주 물량 증가와 매물적체 영향'이라고 풀이한다. 부동산 빅데이터 제공업체 '아실'에 따르면 세종지역 아파트 집들이 물량은 지난해 4287가구에서 올해 7668가구로 78.9%(3381가구) 늘었다. 매물 역시 올 7월까지 3000건대에 머물다 서서히 쌓이면서 이달 9일 현재 4523건이 시장에 나왔다.

세종 주택시장 위축은 실거래에서 도드라진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보면 세종 다정동 가온마을4단지 전용면적 84.99㎡ 아파트는 지난해 11월 11억 2000만원(19층)으로 최고가에 매매됐다가 1년 만인 올 10월 2억 7000만원 떨어진 8억 5000만원(14층)에 손바뀜했다. 지난해 11월 신고가인 8억 3800만원(23층)에 거래된 종촌동 가재마을5단지 84.94㎡ 아파트 한 채는 올 10월 6억 8000만원(4층)으로 1억 5800만원 떨어졌다.

'제로' 행진을 이어가던 세종 아파트 미분양도 지난 10월 129가구로 늘었다. 미분양 단지는 주로 도시형생활주택으로 알려졌지만 업계에서는 미분양 물량 발생을 집값 하락의 전조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세종의 아파트 전세가는 올 들어 3월까지 상승 흐름을 보였다. 4월 셋째주(-0.02%) 마이너스로 돌아섰다가 9월부터 반등했다. 미미한 상승세는 11월 넷째주(-0.10%) 다시 꺾였고 12월 첫주(-0.29%) 하락폭을 키웠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tarrykite@daejonilbo.com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