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위중증 곧 1000명…특단 대책 필요

2021-12-09 기사
편집 2021-12-09 17:20:26
 김소연 기자
 so-year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위중증 환자 증가…이달 확진자 1만 명 가능성 짙어져
재택치료 초점 맞춘 방역당국, 전문가 "거리두기 필요"

첨부사진1[그래픽=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7000명대를 돌파한 가운데 전문가들이 이달 내 확진자 수 '1만 명' 가능성을 제기하며 거리두기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정부는 현재 재택치료 중심의 의료대응 체계 개선 방안과 함께 지난 6일부터 시행 중인 '특별방역대책' 효과를 조금 더 기다려보겠다는 입장이어서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9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7102명을 기록했다. 전날 집계된 7175명에 이어 이틀 연속 7000명대를 나타냈다. 위중증 환자는 857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사망자는 57명이 추가돼 누적 4077명이 됐다.

지역 상황도 심각하긴 마찬가지다. 대전에서도 전날 확진자 수가 185명 집계 돼 최다를 기록한 데 이어 이날 167명이 나오면서 엿새 째 세 자릿수를 나타내고 있다.

방역당국은 확진자 급증 원인으로 '주말효과 감소'와 '확산세 지속'을 꼽았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매주 수요일 (주말에 감소했던) 검사량이 늘면서 확진자가 증가하는 양상이 반복되고 있다. 이에 더해 코로나19 확산이 맞물리면서 확진자가 많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하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확진자 수 증가보다 현재 보건의료 체계 수준을 넘는 위중증 환자가 나오고 있는 점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다. 현재 전국적으로 위중증 환자 치료를 위한 병상은 한계치에 도달한 상태다. 전날 기준 전국 중환자 병상가동률은 78.8%로 집계됐다. 수도권의 경우 85%를 기록했고, 인접 지역인 대전과 세종 모두 중환자 병상이 100% 가동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러한 상황이 지속될 경우 이달 내 확진자 수가 1만 명에 도달할 수 있다는 예측도 흘러 나오고 있어 대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의료계 한 관계자는 "며칠 뒤에는 확진자 수가 조금 줄어들 수 있으나,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어 올해 안에 확진자 1만 명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며 "정부가 재택치료 등 관련 대책을 내놓았지만 효과는 다음 주쯤 나타날 수 있고, 효과가 나타나도 (확진자 수는) 결국 1만 명을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상황이 거듭되면서 지금이라도 '사회적 거리두기' 같은 강력한 방역 체계를 다시 시행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확진자 증가 원인인 '단계적 일상 회복'을 멈춰야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확산세를 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

지역 의료계 한 관계자는 "확진자 증가의 원인은 단계적 일상 회복 때문으로 보는 게 맞다. 하지만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매우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걱정"이라며 "긴급한 방역정책이 필요하고, 지난 2주 동안 발표했던 (특별방역) 대책에 더해서 추가적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방역당국은 지난 6일부터 실시하고 있는 특별방역대책의 효과를 지켜보면서 방역대책을 추가하는데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백신 접종완료자의 재택치료 생활지원비를 늘리고 동거 가족의 격리 기간을 줄이는 등 무증상·경증환자 대상의 재택치료 개선방안을 발표했을 뿐이다.

방역당국은 "지금 상황으로 보면 확진자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추가적인 방역 강화 여부, 시점 등 여러 다양한 의견을 들으며 정부 내에서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김소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o-yearn@daejonilbo.com  김소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