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시, 오는 21일부터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

2021-12-09 기사
편집 2021-12-09 15:50:28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보안성·내구성 강화된 폴리카보네이트 타입

대전시는 오는 21일부터 보안성·내구성이 강화된 폴리카보네이트(PC, polycarbonate) 타입의 차세대 전자여권을 발급한다.

차세대 전자여권은 표지 색상이 녹색에서 남색으로 변경되며 사증 면수의 경우 기존 24면은 26면, 48면은 58면으로 증가됐다. 사증면에는 문화유산을 활용한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주민등록번호 뒷 번호 표기 제외, PC타입 개인정보면 도입 등 최신 보안요소들이 활용됐다.

이밖에 우편배송을 희망할 경우 대행기관을 거치지 않고 여권제작기관에서 희망 주소지로 바로 배송, 여권 수령시간이 절약되는 서비스도 새롭게 도입된다. 아울러 차세대 전자여권 도입 이후에도 기존 발급받은 전자여권은 유효기간 만료까지 사용 가능하다. 또 향후 여권법 시행령 개정 시 기존 여권 재고를 활용, 유효기간 5년 미만의 여권을 상대적으로 저렴한 수수료(1만 5000원)로 발급받을 수 있게 된다.

시 관계자는 "차세대 전자여권은 시청 소통민원실 및 각 구청 민원실에서 발급 가능하다"며 "발급에 필요한 서류 등은 대전120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