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간판만 바뀌는 대전교통공사

2021-12-09 기사
편집 2021-12-09 15:47:57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반년 이상 대전도시철도공사 기능 그대로 유지
내달 문 열지만 기능 정상화까지 다소 시일
교통문화연수원·타슈 업무 등 내년 말 가능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미래 대전 공공교통수단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을 '대전교통공사'가 다음달 출범할 예정이지만 설계된 기능의 정상화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대전교통공사 전환 설립의 핵심인 대전도시철도공사를 중심으로 기능 확대를 위한 업무 이관 작업 등이 당초 계획보다 늦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기 때문이다.

8일 대전시에 따르면 내년 1월 중 대전도시철도공사, 대전교통문화연수원, 타슈 등 기능을 합쳐 전환 설립되는 대전교통공사 출범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시는 지난 9월 대전형 MaaS(통합교통플랫폼) 도입 등을 담은 공공교통 혁신 전략 발표와 함께 대전교통공사를 설립, 종합컨트롤 타워 역할을 맡기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그동안 도시철도 건설·운영 등을 주로 담당해 온 대전도시철도공사의 기능과 업무를 단계적(3단계)으로 확대하는 개념이다.

특히 대전교통공사 출범 첫 해인 내년(1단계)의 경우 상반기에 대전교통문화연수원, MaaS 기능을 더하고 하반기에는 타슈 및 교통약자이동지원 업무까지 확대한다는 구상이 담겼다.

하지만 이러한 구상이 현실화 되기는 여의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기관별 위·수탁 계약 등을 감안하면 대전마케팅공사에서 대전교통공사로 대전교통문화연수원 운영 업무 이관이 가능한 시점은 내년 하반기 정도다. 상반기 중에는 대전교통공사에서 교통문화연수원 운영을 맡을 수 없다는 얘기다.

또한, 대전사회서비스원에서 담당하고 있는 교통약자지원업무의 경우에는 내년 말쯤은 돼야 이전 가능 시점을 점칠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여기에 MaaS는 내년 연구용역 및 시스템 구축을 거쳐 2023년 상반기 시범서비스 운영이 가능한 만큼 내년 중 운영은 불가능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결국 대전교통공사가 출범은 하지만 반년 혹은 그 이상의 기간 동안 기존 대전도시철도공사 기능을 넘어서는 역할 수행은 기대하기 어려운 셈이다.

대전교통공사가 출범 이후 한동안 제 기능을 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은 관련 조례 개정 과정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대전시장이 제출한 '대전시도시철도공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파악해본 결과, 공사 명칭을 '대전도시철도공사'에서 '대전교통공사'로 변경하겠다는 게 주된 내용이다. 반면 대전교통공사가 향후 담당하게 될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개정안에 담겨 있지 않았다. 그간 대전도시철도공사가 수행해 온 도시철도 건설·운영, 도시철도 건설·운영에 따른 도시계획사업 등 사업이외에 추가된 내용은 없다.

때문에 지난달 말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해당 조례에 대한 의결에 앞서 '향후 조례개정 시 사업 내용과 관련 사업의 타당성을 포괄적으로 협의 조정해 개정을 추진해 달라'는 당부를 전하기도 했다. 해당 조례는 오는 14일 시의회 제262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시는 예정대로 다음달 중 대전교통공사 출범을 시킨 뒤 순차적으로 업무 이관 작업 등을 마무리 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기존 위·수탁 계약 변경, 임금 체계 조정 등 필요한 절차들이 많아 순차적으로 업무이관을 준비하고 있다"며 "내년 상반기 중 이관 작업을 마치기는 쉽지 않겠지만, 계획에 따라 신속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