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바이오 대전' 생태계 구축 순풍

2021-12-07 기사
편집 2021-12-07 17:10:49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테크노파크, K-바이오헬스 지역센터 선정
기업-병원 협력…창업지원시설과 시너지 기대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대전지역 바이오 산업 발전을 위한 혁신 생태계 구축 등 기반 조성에 순풍이 불고 있다. 보건산업분야 기술사업화와 창업육성 등을 위한 정부 공모사업 선정을 통해 점진적인 기반이 마련되면서다. 여기에 내년부터 대전시가 본격적으로 건립을 추진할 '대전형 바이오 창업지원시설'과도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7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분당서울대병원, 인천테크노파크와 함께 대전테크노파크가 보건복지부 주관 'K-바이오헬스 백신 특화형 지역센터'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앞으로 지역 바이오 클러스터와 병원을 연계, 창업기업에 시설·장비·연구자원 등을 지원하고 아이디어 발굴, 사업화·컨설팅 지원 등 사업화 전 주기를 지원하게 된다.

앞서 대전테크노파크는 2019년부터 복지부 '지역 클러스터-병원 연계 바이오창업 인큐베이팅 지원사업'을 수행하며 바이오 클러스터와 병원 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기반을 마련해왔다. 이를 바탕으로 중앙거점기관인 K-바이오헬스 전략센터와 경기, 인천 등 6개 지역센터, 전국 병원이 연계해 기업 임상지원·임상 공동연구 등 협력 인프라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내년 하반기부터 운영 예정인 전략센터는 수도권에 편중된 연구 인프라를 지역 클러스터와 연계 시켜 줄 수 있는 '바이오헬스 특화 기술사업화 플랫폼' 구축을 위한 종합지원 허브다. 여기에 복지부는 내년부터 '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의 일환으로 대전을 비롯한 백신특화형 지역센터 3곳을 중심으로 국산 백신 개발, 글로벌 백신 허브 기반 조기 구축 등을 중점 추진할 방침이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이번 정부 공모 사업은 병원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임상지원을 특화하는 사업"이라며 "또 이를 토대로 기업의 창업·성장을 위한 생태계 마련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 병원 및 임상인력·경험이 풍부한 수도권 병원과의 협력 네트워크가 만들어 지면 내년부터 본격화 될 '대전형 바이오 창업지원시설' 구축 효과도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대전형 바이오 창업지원시설은 바이오혁신 생태계 구축을 통한 미래 성장기반 마련, 신규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추진되고 있다. 구축 완료시에는 대전형 바이오 창업지원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대덕특구 내 유성구 전민동 일원에 들어서는 바이오 창업지원시설은 연면적 6000㎡에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를 갖추고 있으며 입주공간, 공동활용 장비실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시는 내년 1월부터 2023년 3월까지 토지매입·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거쳐 착공에 들어간 뒤 2024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만 바이오 창업지원시설 구축이 본격화 되기 위해서는 대전시의회의 의결이 선행돼야 한다. 현재 시장이 제출한 '2022년도 공유재산 관리계획 동의안(대전형 바이오 창업지원시설 구축)'은 오는 14일 대전시의회 제262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있다.

또 다른 시 관계자는 "정부 공모 사업을 통해 지역 및 전국 병원과의 네트워크를 만들고 바이오창업지원시설 구축을 통해 창업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해 낸다면 그 효과가 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