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영동군 침체된 농촌사회 새로운 변화활력기대

2021-12-06 기사
편집 2021-12-06 17:13:31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영동군, 충청북도, LH 추풍령주거플랫폼 업무협약

[영동]영동군은 충청북도,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침체된 농촌활력회복을 위해 힘을 합치기로 했다.

6일 군에 따르면 영동군, 충청북도,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충북도청소회의실에서 농산어촌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 인구유입도모를 위한 농산어촌주거플랫폼 업무협약을 추진했다.

이 협약식은 코로나 확산방지 차원에서 이호 부 군수를 비롯해,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했다.

세 기관은 적극적인 상호협조로 주거, 생활SOC, 일자리를 연계공급해 농촌정주여건을 개선하는 농산어촌주거플랫폼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군은 추풍삼색프로젝트란 이름으로 추풍령면 폐교위기 초등학교를 살리기 위해 학교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과 함께 전 입학가구 등을 위한 공공임대 주택과 생활기반 시설을 조성하는 주거플랫폼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주거 5000㎡, 생활SOC 4982㎡ 규모로 총 사업비 81억이 투입된다. 내년 1월 기본 및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같은 해 10월 착공, 2024년 말까지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공공임대주택 20호와 지역에 부족한 도서관과 돌봄 공간, 생활실내체육공간 등으로 구성된 복합문화센터를 조성한다. 추풍령초등학교 주변으로 안전통학거리 등 보행로 정비사업도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 따라 영동군은 공공임대 주택단지의 입지조사 주택수요확보 등을 비롯해 각종 인허가 등 행정적, 재정적 사항을 적극 지원하고 생활SOC의 적기 건설운영과 입주민을 위한 일자리 지원사업에 힘쓴다.

충청북도는 농산어촌지역의 인구 유입, 소득 증대, 복지향상 등을 위해 적극 지원하며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공공임대주택의 공급 및 운영관리에 노력한다.

군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고령화와 인구감소, 코로나 여파 등으로 침체된 농촌지역에 새로운 도약과 발전의 토대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윤규 군 농촌재생담당 팀장은 "군민 삶의 질 향상과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 선행되어야 함을 인식해, 충청북도, 한국토지주택공사 유기적인 협업으로 새로의 활력과 긍정의 에너지가 지역사회 전체로 퍼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며 지역발전을 앞당길 사업 발굴과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