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이재명, 민생·개혁 드라이브…중도·외연 확장 전략 몰두

2021-12-06 기사
편집 2021-12-06 16:57:51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선대위 회의에 소상공인 초청...민생 이슈 주도
"국가 의무를 개인에게 떠넘겨" 소상공인 위한 정부 지원 확대 요구

첨부사진1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전국민선대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6일 민생·개혁 행보에 박차를 가하며 중도·외연 확장 전략 마련에 몰두했다. 특히 코로나19와 관련된 국가 지출을 '쥐꼬리'에 빗대며 경제적 피해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강조해 현 정부와 각을 세우는 모습을 연출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음식·미용·귀금속제조·의류도매 등 업종의 소상공인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전 국민 선대위' 회의에 초청해 민심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이 후보는 코로나 방역 강화와 관련해 "어떤 조치에서 국민이 피해를 입는다면 완전히 보상해야 한다"며 "오히려 평소보다 낫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정부의 소상공인 지원 정책을 "쥐꼬리"라고 비판하며 "이재명 정부가 되면 이런 식으로 국가의 의무를 개인에게 떠넘기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당내 대선 후보로 당선된 후 문재인 정부와 차별화에 나서며 정치적 '거리두기'를 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정권교체 여론이 50%를 넘자 이를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이 후보는 지난달 2일 선대위 출범식에서 문 정부의 부동산정책 실패를 지적하며 "부동산 문제로 국민께 고통과 좌절을 드렸다"고 사과했다. 그는 당시 연설에서 '이재명 정부'를 7차례 언급했다.

이날 회의에서도 그는 코로나 시기 소상공인 지원 등 국내총생산(GDP) 대비 추가 재정지원 비율이 다른 나라보다 너무 낮다고 지적, "정말 쥐꼬리다, 쥐꼬리"라며 "정부가 자기 책임을 다하지 않은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 후보는 "다른 나라는 돈이 남아서 하는 게 아니다"라며 "평균치가 십 몇 %인데 국가가 부담해야 할 것을 국민 개개인이 부담시킨 것"이라고 일침했다.

이러한 행보는 문재인 정부와의 정책 차별화를 꾀하는 동시에 코로나 방역과 손실보상이라는 민생 이슈의 주도권을 빼앗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측의 '좌클릭'에 맞서 중도 공략 싸움의 우위에 서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이 후보 측은 중도층의 표심을 공략해 이달 중순 윤 후보와 지지율 '골든크로스'(역전)을 이룬 뒤 새해 들어 안정적으로 선두를 지키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정치권 일각에선 문 정부, 문 대통령과의 차별성을 부각하는 과정에서 자칫 지지층의 혼선이 커져 역효과가 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정치권 관계자는 "정권교체론이 비등해지는 상황에서 어느 정도의 정치적 거리두기는 필요한 상황"이라며 "다만 국민 정서의 '적정선'을 유지해 나가는데 여당 대선후보로써 고민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